You are using an older browser version. Please use a supported version for the best MSN experience.

Yubin’s cosmopolitan reinvention : Former Wonder Girls rapper talks about her solo debut and love of city pop

Korea Joongang Daily logo Korea Joongang Daily 14/6/2018
[JOONGANG ILBO] © korea Joongang Daily [JOONGANG ILBO]

Yubin, the rapper of the now-disbanded Wonder Girls, is ready to shine alone on the stage. This week, she released her first EP as a solo artist. The singer, now in her 30s, is determined to express a side of herself that she never got to show when she was part of the Wonder Girls in her 20s.

The EP’s lead song, “Lady,” does just that. It is inspired by city pop, a genre of Japanese music from the 1980s characterized by debonair cosmopolitanism. The lyrics tell of a woman wondering why some men can’t be more expressive with their feelings and more straightforward in dating. Yubin said she wanted to show the confidence of a chic city girl making her own way in the world.

“I’m an even more expressive person than the character in the song,” Yubin told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song has an ‘80s vibe, so the lyrics are more poetic than direct, but I’m someone who loves the 2000s and I tend to be more expressive.”

The singer, who has expressed interest in doing hip hop, opened up about her new challenges and the excitement of going solo after 10 years with the Wonder Girls.

Q. How does it feel to be a solo artist?

A

. I have been working long in the industry, but making a solo debut feels a little different. This reminds me of when I first debuted in the industry, and that gets me excited. I hope I can fully show what I have prepared.

Why singing instead of rapping?

I haven’t really limited myself to only singing. It’s just that this song seemed to go better with singing than rapping. I hope many find this new and fresh. I kept my options open and chose city pop, which I started to enjoy more since last year. It’s also something I listened to a lot when I was part of the Wonder Girls, and it was attractive as a genre that took inspiration from jazz, R&B and punk.

What took you so long to make a solo debut after the Wonder Girls broke up?

It took a long time to prepare. I started preparing even before Sunmi debuted as a solo artist, but now I’m ready. I was rather anxious in the first couple of months, but that feeling just went away while I was busy with preparations. I wanted to show a more perfect self, so I tried different things, which delayed my solo debut.

Is it burdensome to be called a former Wonder Girl?

Not at all. The Wonder Girls are part of my life and one of the identities I had to live with in my 20s. I got lots of positive influence from being a member of the group. The city pop genre is also something I got to know while I was a member of Wonder Girls.

What do you hope to achieve?

I want people to be curious about what more I can offer since I’m set to show a new side of myself. I hope to be someone that has many different colors and someone who can work with many different genres of music.

Are you interested in writing your own songs?

I do love writing songs, so I have composed some. I have about 10, and I hope I get a chance to show the songs I make. If my debut goes well, I’ll try to release new songs as soon as possible. It would be best to do that within this year, but that depends on [how quickly I put together] the next album. Since I had enough time to recharge until the debut, I wanted to share how I felt during that time. I want to work hard.

BY HWANG JEE-YOUNG [summerlee@joongang.co.kr]

유빈 ”원더걸스 10년, 새로운 출발 필요할 때”

유빈이 그룹 원더걸스에서 솔로로 11년만에 변신을 꾀한다. 래퍼로 익숙한 모습을 벗고 다재다능한 솔로가수로 거듭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5일 오후 6시 발매할 첫 솔로 디지털 싱글 '도시여자(都市女子)'는 유빈만의 아이덴티티로 가득 채웠다. 20대를 함께 보낸 원더걸스에서 보여주지 못한 매력을 30대 솔로가수 유빈으로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담은 데뷔 싱글이다.

타이틀곡 '숙녀(淑女)'는 도회적이면서도 상쾌함이 넘치는 시티팝 장르로 도도한 도시여성의 모습을 표현한 가사가 경쾌한 리듬과 조화를 이룬다. 유빈은 자신과 닮은 당당하고 적극적인, 바쁜 도시를 살아가는 여성의 모습을 표현한다. 유빈은 "힙합곡도 도전해보고 싶고 노래에 따라 보컬과 랩을 자유롭게 소화해내고 싶다. 앞으로가 궁금한 가수가 되는 것이 목표"라며 당찬 포부를 다졌다.

-솔로 데뷔를 앞둔 소감은.

"11년만에 솔로라서 감회가 새롭다. 음원사이트에 노래가 나와야 실감이 날 것 같고 아직은 믿겨지지 않는다. 오래 활동했지만 솔로 데뷔는 조금 색다른 마음이 든다. 데뷔하는 시절도 생각나고 설레기도 한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준비한 것들을 무사히 잘 보여드렸으면 좋겠다."

-보컬 변신의 이유는.

"노래만 하겠다고 정해두고 시작하진 않았다. 곡 분위기에 맞춰 랩보다는 노래가 어울릴 것 같아서 이번에는 랩 없이 보컬로 소화하게 됐다. 많은 분들이 어떻게 보면 새롭고 신선한 모습을 기대해주시고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숙녀'는 어떤 곡인가.

"요즘 도시여성의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을 담고 있다. 나도 너한테 마음이 있는데 왜 솔직하게 표현하지 않느냐. 가려면 가고 마음이 맞는다면 데이트를 해보자하는 가사다."

-실제 성격과 닮았나.

"나는 '숙녀'보다는 더 솔직한 사람이다. 노래는 1980년대 분위기라서 가사도 약간 시적으로 둘러서 표현하는 부분이 있다. 나는 2000년대를 살아가는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더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 같다."

-선미, 예은에 비해 솔로가 늦었다.

"준비기간이 길었다. 선미 나오기 전부터 앨범 준비를 했는데 지금 보여드릴 수 있게 됐다. 처음 2~3개월은 조급한 마음도 있었는데 준비하다보니까 사라졌.다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이런 저런 시도를 하면서 길어지게 됐고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조급한 마음이 사라졌다. 다행히 멤버들이 너무 잘해주고 잘 되어서 이번에 내가 나올 때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시는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

-힙합 장르를 택하지 않은 배경은.

"여러가지 장르를 열어두고 고민하다가 지난해부터 즐겨듣던 시티팝을 선택했다. 원더걸스 때부터 익숙하게 들어온 시대적인 장르이기도 하고 재즈, 알앤비, 펑크 등 다양한 분위기가 혼재된 장르라서 매력을 느꼈다."

-자작곡에 대한 욕심은.

"곡 작업하는 걸 너무 좋아해서 다양한 곡을 작업해두긴 했다. 열 곡 정도가 있는데 다음에 보여드리려고 보물창고에 보관해뒀다. 내가 만든 노래들도 하나씩 보여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빠른 컴백을 기대해봐도 되나.

"이번 활동 잘 마무리하면 최대한 빨리 나오려 한다. 올해가 되면 가장 좋겠지만 완성도가 있어야해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 최대한 빨리 나오려고 한다. 일에 매진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만큼 그동안 내가 느꼈던 것을 공유하고 싶다. 열일하고 싶다."

-'원더걸스 출신'이라는 말이 부담이 되진 않나.

"전혀 아니다. 원더걸스는 삶의 일부고 20대를 함께한 아이덴티티 중 하나라서 그런 출신 이야기가 당연하다. 원더걸스 하면서 좋은 영향을 많이 받았다. 어떻게 보면 시티팝도 원더걸스로 레트로를 하면서 들어본 장르다."

황지영기자

More from Korea Joongang Daily

Korea Joongang Daily
Korea Joongang Daily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