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마블의 특급 韓사랑”..‘앤트맨과 와스프’ 이번엔 현대차 PPL

NewsEn 로고 NewsEn 2018.06.12. 18:19 박아름 jamie@newsen.com

“마블의 특급 韓사랑”..‘앤트맨과 와스프’ 이번엔 현대차 PPL © 제공: NewsEn “마블의 특급 韓사랑”..‘앤트맨과 와스프’ 이번엔 현대차 PPL “마블의 특급 韓사랑”..‘앤트맨과 와스프’ 이번엔 현대차 PPL © 제공: NewsEn “마블의 특급 韓사랑”..‘앤트맨과 와스프’ 이번엔 현대차 PPL

마블의 한국 사랑은 계속된다.

'앤트맨과 와스프'에 현대자동차가 PPL (Product Placement) 파트너십을 통해 등장한다. 마블 영화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 서울에서 촬영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과 부산의 랜드마크가 등장한 '블랙 팬서'에 이어 마블의 또 다른 ‘특급 한국 사랑’으로 한국은 물론 전세계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앤트맨과 와스프'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인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와 코나, 싼타페가 전격 등장, 전세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미 '앤트맨과 와스프' 첫 번째 예고편에서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 신형 모델이 등장해 큰 화제가 됐다. 현대자동차는 슈퍼 히어로 중 유머 넘치고 친근한 이미지로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이미지에 잘 부합되는 앤트맨의 최신작과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며, 영화의 배경인 언덕들과 오르막, 내리막길이 끝없이 이어지는 샌프란시스코의 도로가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주행성능을 뽐낼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라고 판단한 것이 이번 파트너십의 배경으로 알려졌다.

벨로스터 앤트맨카는 지난 1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선보여 일찍이 화제가 됐고, 국내에서는 ‘부산국제모터쇼’와 ‘영동대로 월드컵 팬파크’, ‘울트라 코리아 2018’에서 전시되어 마블 영화 속에서 만나볼 수 있는 현대자동차의 강렬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마블의 아티스트와 협업해 디자인한 ‘앤트맨 – 현대자동차 콜라보레이션 포스터’와 영화 장면을 활용해 제작한 광고 영상을 함께 선보여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현대자동차는 '앤트맨과 와스프' 영화 장면을 활용한 두 편의 광고를 선보였다. 먼저 벨로스터 광고는 영화 속 배경인 샌프란시스코의 도심, 신호 대기중인 순찰차 옆 벨로스터에게 벌어지는 해프닝을 코믹하게 그려냈다. 또 다른 광고에서는 두 SUV 싼타페와 코나가 모래 폭풍을 벗어나기 위해 벌이는 역동적인 드라이빙과 그 마지막 반전을 보여준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7월 초 국내, 미국 등 주요 국가에서 고객 초청 독점 시사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할리우드 스튜디오로는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촬영돼 영화 액션의 주요 장면이 상암, 의왕, 세빛섬, 마포대교 등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펼쳐졌다. '블랙 팬서'는 약 15일간 부산의 광안리 해변, 광안대교, 마린시티, 자갈치시장 일대 등 부산의 주요 랜드마크에서 촬영을 하고, 미국 애틀란타 촬영지에 부산세트를 제작해 영화 속에 부산의 전경을 사실적으로 담아 내며 ‘부산 팬서’라는 애칭을 얻으며 큰 화제를 모았다.

“마블은 늘 한국과 함께할 것이다”라고 전한 마블 스튜디오 대표 케빈 파이기의 말처럼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새로운 10년을 이끌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앤트맨과 와스프'에서 마블의 한국 사랑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며 한국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기대케 한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7월 4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NewsEn 정보 더 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