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리뷰] ‘한국적 美’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에디션

지디넷코리아 로고 지디넷코리아 2017-05-19 조재환/jaehwan.cho@zdnet.co.kr/기자()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에디션 외관 (사진=지디넷코리아)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에디션 외관 (사진=지디넷코리아)
© 제공: ZDNet

밝은 외관과 대비되는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 에디션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 제공: ZDNet 밝은 외관과 대비되는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 에디션 실내 (사진=지디넷코리아) “롤스로이스 서울을 위해 맞춤 제작됐습니다(Specially Commissioned for Rolls-Royce Motor Cars Seoul)"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에디션 차량 문틈에 크롬으로 새겨진 문구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서울에디션을 제작했다는 뜻이다.

롤스로이스는 19일부터 고스트 서울에디션을 서울 강남구 청담전시장에 전시하기 시작했다.

맞춤 제작프로그램 ‘비스포크 컬렉션 포 코리아’의 일환으로 제작된 고스트 서울에디션 10년 넘게 이어져 온 우리나라와 영국 롤스로이스 간의 관계를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롤스로이스는 별도로 고스트 부산에디션을 제작해 해운대 전시장 배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에디션 외관에는 우리나라 태극기와 남산 서울N타워를 상징하는 디자인이 새겨졌다. 직접 우리나라를 찾은 자일스 테일러 롤스로이스 디자인 총괄은 “서울에디션은 활기찬 도시의 모습을 반영했을 뿐만 아니라 롤스로이스 특유의 정교한 디테일과 우아한 색상 조합으로 탄생한 가장 안락하고 개인적인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직접 고스트 서울에디션을 살펴봤다.

5억원대인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에디션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바로 코치라인이다. 차량 앞쪽부터 뒤쪽까지 이어지는 디자인 라인을 뜻한다.

고스트 서울에디션 차량 외관엔 순수와 희망을 상징하는 ‘안달루시안 화이트’ 색상이 적용됐다. 양쪽 측면에 자리잡은 ‘코발토 블루’와 ‘무겔로 레드’ 색의 코치라인은 고스트 서울에디션이 태극기를 염두해 제작됐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디자인으로 놓고 봤을 때, 롤스로이스는 해당 차량을 ‘코리아 에디션’이라고 부를 수 있다. 하지만 국가보다는 도시의 상징성을 더 부여하기 위해 롤스로이스는 고스트 서울에디션 C필러에 남산 서울 N타워를 상징하는 문양을 넣었다.

해당 코치라인의 앞부분은 역동성이 돋보이기도 하다. 심플함과 역동성을 살려 한국적인 미를 살리겠다는 회사 측 전략으로 생각된다.

롤스로이스는 영국 굿우드 장인들이 서울 N타워 문양을 직접 손으로 그려 넣었다고 설명했다. 롤스로이스 특유의 장인정신을 부각시키려는 의도다.

해당 문양은 차량 실내 센터페시아 부근과 뒷좌석 디스플레이 쪽 피크닉 테이블에도 새겨졌다.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존재한 차이기 때문에, 상징성을 좀 더 부각시키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환하고 밝은 느낌의 고스트 서울에디션 외관이라면, 실내는 어둡고 차분한 느낌이다.

롤스로이스는 고스트 서울에디션 실내 디자인에 ‘블랙 타이 위드 어 트위스트(Black Tie with a Twist)' 콘셉트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흰 셔츠에 검은색 정장과 보타이를 매는 정중한 차림을 뜻하는 패션 용어를 실내 디자인에 적용한 것이다.

뒷좌석은 롤스로이스가 그동안 추구해온 ‘응접실’ 느낌이 강하다. 롤스로이스 측은 해당 시트에 통풍기능과 마사지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지만, 이날 행사는 시승 행사가 아닌 매장 공개 행사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체험할 기회가 없었다. 최상의 음질을 보장하는 비스포크 오디오 시스템도 있지만, 이 역시도 체험할 기회가 없어 안타까웠다.

자일스 테일러 롤스로이스 디자인 총괄은 앞으로 또 다른 버전의 고스트 서울에디션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상황에 따라서 고객의 요구에 맞는 디자인을 만들어 선보이겠다는 것이 롤스로이스의 기본 계획이다.

지디넷코리아 기사 더보기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