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기아차, 광주2공장 협의 타결…62만 대 프로젝트 가동

2014-06-24 최은주

기아차, 광주2공장 협의 타결…62만 대 프로젝트 가동

[OSEN=최은주 기자] 지난 27일 기아차 광주2공장 증산 인원협의가 최종 타결됐다.

이번 합의를 통해 지난 2011년 12월 광주공장 62만대 증산 프로젝트 발표 이후 19개월의 산고 끝에 기아차 광주 2공장 증산이 모두 마무리됐다. 이로써 총 3000억 원이 투자된 초대형 프로젝트이자 광주지역경제의 최대 관심사였던 기아차 광주공장의 62만대 증산 프로젝트도 본격 가동하게 됐다.

기아차 광주공장 노사는 지난 7일 노사협의를 통해 광주2공장 증산 UPH를 58UPH로 확정한 이후 증산관련 인원협의를 진행해 왔다. 인원협의는 광주공장의 경쟁력 강화 등 노사의 입장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노사 협의를 통해 최종 확정된 신규 채용인원은 총 419명으로 이번 채용규모는 2005년 이후 가장 큰 규모여서 광주전남 지역의 청년실업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회사는 조만간 최종합격자 발표를 할 예정이며 이번에 채용된 인원들은 7월경에 58UPH로 증산을 하게 되는 광주 2공장에 배치될 예정이다.

기아차 광주 2공장의 증산결정 소식이 알려지자 이미 두 번에 걸쳐 증산 촉구결의대회를 열었던 광주지역 부품 협력업체 역시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이다. 특히 증산을 통해 광주공장의 물량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다소 늦었지만 증산을 대비해 진행했던 투자금 회수 및 매출증대 등 당초 예상했던 동반성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기아차 광주공장 노사는 이번 합의를 통해 당초 계획대비 상당부분 지체된 증산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증산이 예정보다 많이 지체된 만큼 조기 런칭을 통해 그 동안의 차질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광주공장은 현재 46.1UPH인 광주 2공장의 생산라인을 노사가 합의한 58UPH까지 단계별로 끌어올려 늦어도 공장 하계휴가가 예정되어 있는 7월 말 전까지는 본격적인 증산에 돌입할 계획이어서 현재 약 9만 여대 가량 적체되어 있는 '스포티지R' '쏘울' '올 뉴 카렌스' 등 광주공장 생산물량 해소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광주 3공장 봉고트럭 증산은 3년째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기아차 광주 3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봉고트럭'의 물량지체 현상이 심각해 현재 23.1UPH으로 운영되는 봉고트럭라인을 25.1UPH로 증산을 추진하고 있으나 3년째 결론을 맺지 못하고 있다.

현재 봉고트럭은 국내외 주문적체물량만 2만 여대에 이르며 차를 주문하면 3개월 이상 기다려야 차를 인도받을 수 있다. 업체 측은 계약 해약율이 30%에 이른다고 말했다.

fj@osen.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