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기아차, 부산∙경남권 교통약자에게도 여행기회 넓힌다

2014-06-24 정자랑

[OSEN=정자랑 기자] 기아자동차가 부산, 경남 지역의 교통약자 위치에 있는 가족들에게도 여행기회를 제공한다. 기아자동차는 12일 부산역 광장에서 '초록여행 부산∙경남 권역 확대 선포식'을 기아자동차 김견 전무, 백운현 부산시 정무부시장, 서병수 새누리당 국회의원, 백종환 에이블복지재단 상임이사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초록여행 권역확대는 그 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운영되던 ‘초록여행’ 사업권역을 부산∙경남 지역으로 확대 운영함으로써 보다 많은 교통약자들이 이동 및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지난 해 6월 처음 시작한 ‘기아자동차와 함께하는 행복한 초록여행’ 사업은 경제적 여건이나 이동의 자유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통약자들에게 이동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으로 교통약자 및 그 가족들에게 가족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장애인이 운전 및 탑승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카니발 이지무브’ 차량을 교통약자에게 제공하고, 직접 운전이 어려운 경우에는 전문운전기사를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가족 여행을 위해 별도의 여행 경비를 지급하는 한편, 기아차 임직원들이 직접 다양한 역할의 자원 봉사자로 참여하고 있다.

기아차는 초록여행 사업의 부산∙경남 권역 확대를 위해 이 날 에이블복지재단에 카니발 이지무브 차량 2대를 전달했으며, 에이블복지재단은 이 차량을 이용해 올해 말까지 약 340명, 내년부터 연간 1000여명의 부산∙경남지역 장애인들에게 여행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김견 기아차 전무는 이 날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번 확대 선포식으로 초록여행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되기를 기대하며, 부산∙경남 권역 확대를 시작으로 제2, 제3의 권역 확대가 이뤄져 전국의 많은 장애인분들이 초록여행을 통해 더 나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운현 부산 정무부시장은 “이번 선포식을 통해 부산∙경남 지역의 장애인 모두 초록여행을 통해 자유로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며, “부산지역을 거점으로 전국 각지에 초록여행 사업이 확대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luckylucy@osen.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