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중앙일보 로고 중앙일보 2018.06.13. 06:19 이민정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마무리된 가운데,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타고 온 경호 차량에도 눈길이 쏠렸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각자의 숙소에서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로 이동하며 각자 본국에서 공수해온 경호 차량을 이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택한 경호 차량은 미국 GM사의 캐딜락, 김 위원장은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사의 풀만가드를 선택했다.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 차량 캐딜락 원(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 차량 풀만가드(오른쪽) [연합뉴스] © ⓒ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호 차량 캐딜락 원(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 차량 풀만가드(오른쪽) [연합뉴스]
두 차량 모두 최첨단 장비가 탑재된 특수 차량으로 '달리는 요새'라 불린다.

트럼프 대통령이 타고 온 캐딜락 원은 미국 대통령만을 위해 제작된 경호 차량이다.

'야수'라 불릴 만큼 육중하고, 방탄이 완벽해 '움직이는 백악관'이라 불린다.

20cm 문짝 두께는 비행기 문과 맞먹고, 13cm 방탄유리는 로켓·폭탄 등 총격과 화학무기 공격까지 막아낸다. 여기에 바닥에 깔린 철판은 지뢰가 터져도 차 내부를 안전하게 보호하다. 공격을 위한 장비도 갖춰졌다.

차량에는 여러 자루의 총이 구비됐고, 트렁크에는 수류탄 발사기가 있다.

응급치료 장비는 물론이고, 부상에 대비해 대통령 비상용 혈액이 함께 실렸다.

차량 무게는 약 8톤(t) 정도로 알려져 있고 대당 가격은 150만 달러 수준으로 추정만 되고 있다.


김 위원장이 공수한 풀만가드도 방탄 최고 등급을 자랑한다. 독일정부로부터 방탄 최고 등급인 VR10 등급을 받은 이 차량은 고객 명단이 알려지지 않았을 만큼 최상의 방어력으로 유명하다.

총기류는 물론이고, 기관총·수류탄·화염방사기에도 끄떡없고, 화재 발생 시 차량 내부에서 스프링 쿨러가 작동한다.

화학무기 공격에 대비해 산소 공급장치도 설치됐다.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산책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량인 &;#39;캐딜락 원(비스트)&;#39;의 내부를 보여주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 ⓒ 중앙일보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산책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의 전용차량인 &;#39;캐딜락 원(비스트)&;#39;의 내부를 보여주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중간에 산책하다가 '캐딜락 원'을 김 위원장에게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캐딜락 원 앞으로 이끌었고, 경호원들에게 차량 문을 열도록 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이야기를 주고받다가 차량 내부를 살짝 들여다보고 미소를 띠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강한 남성의 이미지를 알리기 위한 '알파메일' 행동을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