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태양광발전소 준공

2014-06-24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태양광발전소 준공

20메가와트 생산규모…소나무 380만 그루 효과

단일공장 부지로는 세계 최대 규모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단일 공장부지로는 세계 최대규모인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의 태양광 발전소가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전력생산에 들어간다.

르노삼성차는 13일 부산 강서구 신호동 부산공장에서 산업통상부, 부산시, 한국동서발전, KC코트렐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메가와트 규모의 '부산 신호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갖는다고 12일 밝혔다.

부산 신호 태양광발전소는 한국동서발전, KC코트렐, KC자산운용의 3자 협약으로 특수목적법인인 부산신호태양광발전㈜를 설립해 지난해 7월 착공했다.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 자동차 출고장과 공장지붕 등 약 30만㎡ 부지에 560억원을 들여 건설됐다.

이 발전소의 연간 발전량은 2만5천㎿h로, 부산공장 인근 8천300 가구의 명지신도시에 안정적으로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이산화탄소 저감량도 연간 1만600여t에 달해 소나무 380만 그루를 심은 효과가 있다.

부산 신호 태양광 발전소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단일 공장부지를 활용한 세계 최대 규모의 발전소로 국내에서도 첫 사례다.

특히 최근 전력난이 심각해지면서 예비전력 확보가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태양광 발전소 준공은 친환경적인 대체 에너지 개발을 위한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르노삼성차는 기대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준공식 행사에서 전기차 SM3 Z.E.를 전시하고 행사 참석자를 대상으로 손도장 퍼포먼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차 사장은 "친환경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는 르노삼성차는 앞으로도 전기자동차를 포함한 친환경적인 대체 에너지와 관련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 있음>

joseph@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