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중고차 업체, "수입 중고차도 거래 늘었다"

2014-06-24 최은주

중고차 업체, "수입 중고차도 거래 늘었다"

[OSEN=최은주 기자] 수입차 대세에 맞춰 중고차 시장에서도 수입차 문의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전문 사이트 카피알은 18일, 수입 신차 대비 중고차 거래 비율이 역대 최고인 2.3배까지 증가, 하루 평균 중고차 판매량이 신차 판매량의 2배 이상에 달했다고 밝혔다.

박현희 카피알 마케팅 대리는 "최근 온라인 중고차 거래가 활발해져 중고차 매매에 드는 노력과 시간이 줄어든 것도 중고차 거래량 증가에 한몫했다"며 "특히 수입중고차는 시세 감가 속도가 빨라 비교적 적은 예산으로 구입이 가능해 거래량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카피알에서 거래 중인 수입중고차 중에는 국산차인 '제네시스'보다 가격이 저렴한 인피니티 중고차 모델도 있다.

인피니티 'M37' 중고차는 인피니티 'M37 스탠다드 Y51' 2011년식 모델 기준 2790만 원~3690만원선에 거래된다.

같은 연식의 '제네시스' 중고차는 '제네시스 BH 330 럭셔리' 기본형 모델 기준 2700만 원~3700만원선이다. 인피니티의 신차 가격이 '제네시스'보다 500만 원 이상 비싼 것을 고려하면 수입중고차의 빠른 시세 감가를 상대적으로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수입중고차 중 가장 인기가 높은 'BMW 520d' 중고차는 2011년식 모델 기준 3800만 원~4530만원선이다.

수입중고자동차의 매물량도 날이 갈수록 늘고 있다. 카피알 관계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입중고차 비중은 전체 매물량의 10% 이상으로, 2010년 대비 3% 이상 높아진 수치이다.

카피알 마케팅 담당자는 "수입중고차의 거래량 및 매물량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 같은 수입중고차의 거래증가는 앞으로도 중고차 시장 확대에 촉매제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fj@osen.co.kr

카피알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