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기아차, 상반기 美시장서 판매 1.1% 줄어

2014-06-24

상위 10위 자동차회사 중 유일하게 감소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올 상반기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 중 하나인 미국에서 부진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모티브 뉴스에 따르면 올 상반기 미국에서 782만966대의 자동차가 팔려 작년 동기의 727만2천541대보다 7.5% 증가했다.

그러나 현대·기아차의 이 기간 판매대수는 63만8천361대로 작년 동기(64만5천376대)보다 1.1% 줄었다. 그 결과 시장점유율도 작년 상반기 8.9%에서 올 상반기 8.2%로 주저앉았다.

기아차의 성적이 특히 부진했다. 현대차[005380]는 평균 판매증가율에는 못 미쳐도 판매량이 1.2% 늘었지만 기아차는 3.9% 줄며 실적 부진의 주원인이 됐다.

특히 올 상반기 시장점유율 기준 상위 10위권의 자동차제조사 가운데 판매증가율이 마이너스를 보인 것은 현대·기아차뿐이었다.

1위를 지킨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8.0%, 2위인 미국의 포드는 13.1%, 3위인 일본 도요타는 6.0%, 4위인 미국 크라이슬러는 8.9%, 5위인 일본 혼다는 6.4%씩 판매량이 늘었다.

현대차는 6위를 지켰지만 7위인 일본 닛산(8.0%)과의 시장점유율 격차는 0.2%포인트 차로 좁혀졌다. 작년 상반기 현대·기아차와 닛산의 점유율 격차는 1.0%포인트였으나 닛산이 올 상반기 8.1% 판매량을 늘리는 사이 현대·기아차는 뒷걸음질치면서 격차가 줄었다.

8위 독일의 폴크스바겐은 4.2%, 9위 일본 스바루는 24.5%, 10위 독일의 BMW는 9.0% 판매량이 늘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은 현지공장 생산분 말고도 국내에서 생산해 수출하는 물량의 비중이 큰데 올 상반기 국내 공장들의 주말특근 거부로 생산에 차질이 빚어져 실적이 좋지 않았다"며 "주말특근이 재개된 만큼 하반기에는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