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車 충돌시 여성이 남성보다 11~20% 더 다쳐"(종합)

2014-06-24

"車 충돌시 여성이 남성보다 11~20% 더 다쳐"(종합)

국토부, 5개 차종에 여성 인체모형 놓고 첫 안전성 평가

한국GM 트랙스·기아 K3, 전체 안전도 1등급

(세종=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자동차가 충돌했을 때 여성이 신체구조 때문에 남성보다 최대 20%까지 더 다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자동차 안전성 평가에서 조수석에 여성 인체 모형을, 운전석에는 남성 모형을 놓고 정면 충돌 시험한 결과 여성 모형이 남성 모형보다 상해 정도가 11∼20% 높게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정부가 자동차 안전성 평가에서 여성 인체모형을 설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 상반기 출시된 5개 차종을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현대차[005380] 아반떼 쿠페는 운전자석은 16점 만점을 받았지만, 조수석은 12.8점을 받는데 그쳤다.

기아차[000270] K3는 운전자석 15.9점, 조수석 13점이었으며 닛산 큐브는 운전자석 14.3점, 조수석 12.8점이었다.

이들 3개 차종의 인체 부위별 상해 정도를 살펴보면 조수석은 운전석과 비교해 얼굴과 목 부위의 상해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쏘나타 HEV와 한국GM 트랙스는 운전자석과 조수석 모두 16점을 받았다.

안전도 평가에서 여성 인체 모형을 이용한 것은 여성의 사회적 활동이 늘어나 여성 교통사고 사상자가 늘어나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성능시험을 맡은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이재완 안전평가팀장은 "에어백이 없던 시절에는 운전대때문에 운전자가 더 많이 다치는 경향이 있었지만 요즘은 운전석과 조수석의 상해 정도가 거의 차이 없다"면서 "골격이나 근육 특성때문에 똑같은 충돌에도 여성이 남성보다 쉽게 다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 자동차운영과 김용원 서기관은 "여성 모형으로 자동차 안전성을 평가한 것은 미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2번째"라며 "자동차 제조사가 여성, 어린이 등을 고려해 에어백 충격량을 조절하는 등 맞춤형 차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2010년부터 우리나라와 동일하게 운전석에 남성 모형, 조수석에 여성 모형을 놓고 충돌 실험을 하고 있다. 미국에서 올해 현대차 쏘나타 2014년식도 정면 충돌 평가를 한 결과 운전석은 별 5개, 조수석은 별 4개를 받았다.

한편, 이번 상반기 안전성 평가에서는 한국GM 트랙스와 기아차 K3가 각각 93.5점과 84.8점을 얻어 안전도 1등급(100점 만점에서 83.1점 이상)을 받았다.

아반떼쿠페는 82.5점, 쏘나타 HEV는 82.3점, 큐브는 81.3점으로 안전도 2등급(80.1∼83.0점)이었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수행한 이번 평가는 충돌 안전성, 보행자 안전성, 주행 안전성, 사고예방 안전성 등 4가지 분야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전방 충돌 경고장치 등 사고예방 안전장치를 장착한 차량이 한 대도 없어 사고 예방 안전성 항목은 미흡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안전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은 차는 사고 발생시 동일 연식의 다른 차보다 보험회사가 지급하는 보험료가 13.7∼17.7% 적었다면서 상해 정도가 심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kimy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