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기아차 광주2공장 인원협의 완료…"62만대 시대"

2014-06-24

기아차 광주2공장 인원협의 완료…"62만대 시대"

419명 새로 채용하기로…2005년 이후 최대 규모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기아차 광주공장의 62만대 증산을 위한 광주 2공장의 인원협의가 최종 타결됐다.

27일 기아차 광주공장에 따르면 지난 7일 노사협의에서 광주 2공장 증산 규모를 58UPH(시간당 생산대수)로 확정한 이후 진행한 노사 간 인원협의에서 신규 채용 인원을 419명으로 최종 확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1년 12월 광주공장 62만대 증산 프로젝트 발표 이후 19개월여 만에 광주 2공장 증산 준비가 모두 마무리됨으로써 총 3천억원을 들인 광주공장의 증산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노사 협의에서 최종 확정된 419명의 채용규모는 지난 2005년 이후 가장 큰 것이어서 광주·전남 지역의 청년실업 해소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회사는 조만간 최종합격자를 발표하고 이번에 채용한 인원들을 7월께 58UPH로 증산하는 광주 2공장에 배치할 예정이다.

광주공장은 현재 46.1UPH인 광주 2공장의 생산라인을 노사가 합의한 58UPH까지 단계별로 끌어올려 늦어도 하계휴가가 예정된 7월 말 전까지는 본격적인 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현재 약 9만여대 가량 적체된 스포티지R, 쏘울, 올 뉴 카렌스 등 광주공장 생산물량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광주공장의 한 관계자는 "노사가 이번 합의를 통해 애초 계획보다 늦어진 증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며 "두 번에 걸쳐 증산 촉구결의대회를 열었던 광주지역 부품 협력업체들도 크게 환영하며 동반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3년째 결론을 내리지 못한 광주 3공장 봉고트럭 생산 라인의 현재 23.1UPH에서 25.1UPH로 증산 사업도 조속한 협의를 통해 합의를 끌어낼 방침이다.

kjsun@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