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기아차 '더 뉴 K5' 13일 출시…사전계약 실시

2014-06-24

기아차 '더 뉴 K5' 13일 출시…사전계약 실시

디자인 상품성 개선…"판매가 동결·인상최소화"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기아자동차는 오는 13일 출시될 중형 K5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명을 '더 뉴(The New) K5'로 확정하고 3∼12일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더 뉴 K5'는 세련된 내외관 디자인과 주요 사양 기본 적용 등에도 불구, 일부 트림의 가격을 인하 또는 동결하고 가격이 인상된 트림도 인상폭을 최소화했다고 기아차[000270]는 설명했다. 먼저 '더 뉴 K5'는 국산 중형차 최초로 LED 포그램프를 적용한 것을 비롯해 새롭게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및 라디에이터 그릴과 넓어진 프런트 범퍼 등을 갖춰 외관 디자인이 한층 세련돼졌다. 실내 또한 블랙 하이그로시 센터페시아와 조작 편의를 향상시킨 스티어링 휠 등을 적용했고 시트도 새로운 디자인과 쿠션감으로 바꿨다. 운전자가 취향에 맞춰 스포츠, 노멀, 에코의 3가지 주행모드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으며 이중접합 차음(遮音) 창과 실내 카펫 흡차음재 보강으로 정숙성이 크게 높아졌다. 판매가는 기본 모델인 디럭스의 경우 디자인 변경과 함께 편의사양이 추가됐는데도 기존과 동일한 2천195만원(자동변속기 기준)으로 책정해 실제로는 20만원의 가격 인하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했다. 모델별 가격(자동변속기 기준)은 2.0 가솔린 디럭스 2천195만원, 럭셔리 2천350만원, 트렌디 2천470만원, 프레스티지 2천645만원, 노블레스 2천785만원, 2.0 가솔린 터보GDI 프레스티지 2천795만원, 2.0 가솔린 터보GDI 노블레스 2천995만원이다. 기아차는 군 제대후 복귀한 배우 현빈을 '더 뉴 K5'의 광고모델로 발탁하고 '세상이 기다린 컴백'을 콘셉트로 한 광고를 시작할 예정이다. jooho@yna.co.kr(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