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기아 쏘울·포르테, 美IIHS 전측면 충돌시험 최하등급

2014-06-24

기아 쏘울·포르테, 美IIHS 전측면 충돌시험 최하등급

혼다 시빅 최고등급…현대 아반떼는 '최고안전차량 플러스' 획득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미국 내에서 많이 판매되는 소형차 12종의 최근모델을 대상으로 전측면 충돌시험(small overlap front test)을 한 결과 기아자동차의 쏘울과 포르테가 최하등급을 받았다.

IIHS가 8일 인터넷에 공개한 시험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대상 차량을 시속 64㎞(40 mph)로 몰고 전체 차 폭의 25% 너비에 해당하는 장벽에 운전석 쪽으로 부딪혔을 때 차량의 손상과 운전자 부상 정도를 평가한 결과 쏘울 2013년식과 포르테 2014년식은 모두 최하등급인 P(poor) 등급을 받았다.

IIHS는 안전도가 높은 순으로 G(Good), A(acceptable), M(marginal), P(poor) 등 4단계 등급을 매긴다.

최고 등급인 G등급은 혼다 시빅 2도어와 4도어 등 2종만 받았다. 뒤이어 현대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와 크라이슬러의 닷지 다트, 포드 포커스 4도어, 도요타 사이언 tC 등 4종이 A등급을 받았다.

이 밖에 쉐보레 크루즈와 소닉(한국명 아베오)·폴크스바겐 비틀은 M등급, 닛산 센트라는 P등급이었다.

이번 평가 차량 중 포르테와 사이언tC 등 5종은 2014년식이었고 나머지는 2013년식이었다.

하지만 평가 대상 차량 12종은 모두 중간 수준 정면 충돌(차폭의 40% 충돌), 측면 충돌, 전복, 후방 충돌에 대한 안전도 평가에서 전부 최상위 등급인 G를 받아 '2013 최고안전차량'(Top Safety Pick)에 선정됐으며 특히 현대 엘란트라 등 운전석 충돌 시험에서도 A등급 이상을 받은 6종은 '2013 최고안전차량 플러스'(Top Safety Pick +)에 선정됐다.

IIHS는 미국의 80여개 보험사가 회원사로 가입해 운영하는 비영리 자동차안전 연구기관으로, 미국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자동차 모델에 대해 연중 충돌시험을 해 안전 등급을 매기고 있다.

이 협회는 지난해부터 평가 항목에 전측면 충돌을 추가했다.

rao@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