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대우인터, 러시아서 800억원대 자동차 도장 설비 수주

2014-06-24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대우인터내셔널[047050]은 러시아 현지 완성차업체인 '더웨이스'(Derways)의 신규 공장에 7천만달러(약 800억원) 규모의 자동차 도장·조립라인 설비를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러시아 남부 공업도시인 스타브로폴(Stavropol)에 들어설 이 공장은 연 생산량 10만대 규모로 2015년 완공 예정이며, 곧바로 10만대분의 증설 공사가 진행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동차 도장 설비 분야 전문업체인 ㈜씨엔투스이지스와 공동 수주한 것이다.

대우인터내셔널 측은 "씨엔투스이지스의 뛰어난 기술력과 대우인터내셔널의 막강한 해외 영업력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좋은 사례"라고 평가했다.

더웨이스는 2003년 설립된 러시아 최초의 민간 완성차업체로, 현재 연간 10만대를 생산하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도장은 자동차 외관을 결정짓는 아주 중요한 공정으로 이번 수주 성공은 우리 기술력을 입증받은 결과"라면서 "이를 발판으로 향후 러시아와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에서의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대우그룹에 속해있던 1984년 사내 자동차부품 무역 전문조직을 발족한 이래 현재 전 세계 35개국, 180개 이상의 고객사에 각종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lucho@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