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람보르기니, 6억~7억 신차 출시 즉시 판매…웨이팅 1년

2014-06-24 최은주

람보르기니, 6억~7억 신차 출시 즉시 판매…웨이팅 1년

[OSEN=최은주 기자] 세계적인 슈퍼 스포츠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의 한국 공식 임포터 람보르기니 서울이 10일 ‘아벤타도로르 LP700-4 로드스터(Aventador LP700-4 Roadster)’를 출시했다.

국내 출시 가격이 옵션 선택에 따라 6억 중반에서 7억 초반에 달하는 그야말로 입이 쩍 벌어지게 만드는 차인데도 초반 물량으로 들어온 차량 1대가 이미 판매가 완료가 됐다. 업체는 추가 예약을 받고 있으며 ‘아벤타도르 LP700-4 로드스터’ 판매 목표는 5대 정도를 예상하고 있다.

람보르기니 서울에 따르면 아벤타도르 LP700-4 로드스터’를 주문하면 전세계적으로는 평균 18개월을 기다려야 하지만 국내 시장은 12개월 정도면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다. 이는 람보르기니 본사가 결정하는 사안인데, 각 시장의 대기인원수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이런 측면에서 국내 시장은 람보르기니가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벤타도르 LP700-4 로드스터’는 ‘람보르기니 최상위 라인업이자 플래그십 모델인 ‘아벤타도르 LP700-4’의 컨버터블 버전으로, 역대 12기통 슈퍼카 중 최고의 판매대수를 기로하고 있는 ‘아벤타도르 LP700-4’와 함꼐 람보르기니를 이끌어 갈 플래그십 모델로 활약할 전망이다.

‘아벤타도르 LP700-4 로드스터’는 쿠페와는 전혀 다른 탈착식 루프부터 엔진 후드까지 이르는 기하학적인 라인이 특징이다. 전체적인 룩은 ‘아벤타도르’와 람보르기니의 패밀리 룩을 정용하되 퍼포먼스와 우아한 스타일, 편리한 사용과 오감을 만족시킬 드라이빙 경험을 극대화 하는 방향으로 진화했다.

‘아벤타도르 LP700-4 로드스터’는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초에 돌파, 최고 속도는 350km/l로 쿠페 모델과 동일하다. 엔진은 기존 쿠페 모델과 동일한 6.5리터 자연흡기 V12 엔진을 장착해 700마력을 뽑아내며 7단 ISR 변속기와 푸시로드 서스펜션 등 기존 쿠페 모델에 적용됐던 신기술이 모두 장착됐다.

슈퍼카 중 최초로 가변 실린더 시스템과 스탑&스타트 시스템이 적용된 고성능의 모터를 장착해 효율성도 함께 개선됐다.

한편, 람보르기니 서울은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중으로 부산에 새로운 전시장을 오픈해 지방 판매 거점을 마련할 계획이다.

fj@osen.co.kr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