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류시원,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레이싱 첫 출전…전체 2위

2014-06-24 최은주

류시원,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레이싱 첫 출전…전체 2위

[OSEN=최은주 기자] 세계적인 슈퍼 스포츠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Automobili Lamborghini)의 한국 공식 임포터인 람보르기니 서울은 지난 10일부터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2013 람보르기니 블랑팡 가야르도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시리즈' 세 번째 라운드의 11일 2일차 경기에서 류시원 선수가 전체 2위, 클래스 B 우승을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류시원은 한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레이서로 현재 '팀106' 프로 레이싱 팀을 총지휘하는 감독 겸 선수로,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람보르기니 블랑팡 가야르도 슈퍼 트로페오 시리즈에 참가했으며 참가 첫해에 전체 2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올렸다.

람보르기니 블랑팡 가야르도 슈퍼 트로페오 경기는 총 50분간 경기를 펼쳐 순위를 결정하는 방식으로, 클래스 A와 클래스 B 부문으로 분류된다. 클래스의 구분은 경기전 예선 라운드에서 랩타임과 과거 경기 기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되며 류시원 선수는 이번이 첫 출전으로 과거 대회 참여 경력이 없어 클래스 B 그룹으로 분류됐다.

류시원 선수는 "한국을 대표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원메이크 레이스인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것에 대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강력한 성능의 사륜구동 머신을 50분간에 걸쳐 다뤄야 하는 람보르기니 블랑팡 슈퍼 트로페오 시리즈는 그 어떤 레이스보다 다이내믹하면서 힘든 경기이며 이번이 첫 출전이어서 클래스 B 부문에 출전했지만 클래스 A 선수를 제치고 전체 2위에 올라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국제경기의 포디엄에 올라선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시원 선수는 10일 경기에서는 전체 4위, 클래스 B 1위를 차지해 양일간 포디엄에 3번 올라갔다.

fj@osen.co.kr

람보르기니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