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마세라티 전 세계 판매량 ‘껑충’, 3배 성장 기대

2014-06-24 강희수

마세라티 전 세계 판매량 ‘껑충’, 3배 성장 기대

[OSEN=강희수 기자] 이탈리아 하이퍼포먼스 럭셔리 카 브랜드 마세라티의 전 세계 판매량이 전년 대비 3배나 뛰었다.

마세라티는 2일, 올해 7월까지 전 세계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배에 달하는 1만 7000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전년 대비 두 배가 훨씬 넘는 판매량이 예상되고 있다는 발표다.

마세라티의 이와 같은 성장세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를 통해 국내 최초 공개된 6세대 콰트로포르테 ‘올 뉴 콰트로포르테’의 약진에 힘 입은 바 크다.

기존 모델에 비해 넓어진 실내 공간과 더욱 강력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새로운 V6, V8 엔진을 탑재한 ‘올 뉴 콰트로포르테’는 마세라티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차로 기록된 이전 콰트로포르테의 기록을 깰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세라티는 오는 2015년 전 세계적으로 5만 대 판매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 뉴 콰트로포르테’의 인기를 바탕으로 9월 국내에 공식 출시할 새로운 세그멘트 세단 ‘기블리(Ghibli)’와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첫 SUV 모델인 르반떼(Levante)’에 거는 기대가 크기 때문이다.

마세라티에 따르면 ‘기블리(Ghibli)’는 한국 시장에서 이미 선 주문이 140대 가까이 답지하고 있는 상황.

마세라티 공식수입사 (주)FMK 관계자는 “국내 수입차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마세라티도 분당과 부산 전시장에 이어 서울 전시장 확장과 함께 올 9월 국내 공식 출시되는 기블리를 통해 보다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마세라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세라티는 급증하는 ‘올 뉴 콰트로포르테’와 ‘기블리’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 이탈리아 토리노 지역에 새로운 생산공장을 건립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신공장에서는 올 뉴 콰트로포르테와 기블리의 생산을, 기존 모데나 공장은 고성능 쿠페 차량 그란투리스모와 카브리올레 모델인 그란카브리오 생산을 담당하고 있다.

100c@osen.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