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미국 법원 "현대차 에어백 결함 159억원 보상"(종합)

2014-06-24

미국 법원 "현대차 에어백 결함 159억원 보상"(종합)

티뷰론 운전자 사고로 뇌손상 손해배상 소송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정성호 기자 = 미국 법원은 현대차[005380]를 몰다 충돌 사고에도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머리를 다친 운전자에게 현대차는 약 159억원을 보상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플라스키 법원의 배심원들은 현대차에 대해 자카리 던컨에게 1천400만달러(약 158억9천만원)를 지급하라는 평결을 내렸다.

던컨은 지난 2010년 현대 2008년형 티뷰론을 운전하던 중 도로를 벗어나 나무를 들이받았으나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심각한 외상성 뇌손상을 입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던컨 측 변호사는 현대차가 측면 에어백 센서를 잘못된 위치에 장착해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았고 회사 측도 이런 위험성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0년 시작된 첫 번째 소송은 지난해 배심원들 사이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으며, 지난달 17일 시작된 2차 소송에서 배심원들은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던컨의 변호인인 애리 캐스퍼는 "우리 고객은 물론 일반인의 안전에 중요한 승리"라면서 "이번 소송을 계기로 자동차 업체들이 안전한 차량을 만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에 대해 "이번 판결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상급 법원에 항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humane@yna.co.kr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