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방하남 "현대차 파업, 노사가 합리적으로 풀어야"

2014-06-24

방하남 "현대차 파업, 노사가 합리적으로 풀어야"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26일 현대차 파업과 관련해 "노사가 사회적 책임의식을 갖고 성실한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방 장관은 이날 고용노동부 정례 브리핑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협력업체 및 국내 산업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파업을 할 때는 신중을 기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 관련 주무 부처 장관이 특정 기업의 파업 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시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는 또 "전세계적으로 자동차 산업의 경쟁이 날로 심화하는 상황에서 노사관계 경쟁력이 떨어질 경우 국내 일자리 감소 및 생산시설 해외이전으로 이어져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방 장관은 이어 "현대차 임단협 교섭 과정을 면밀히 지켜보면서 향후 상생·협력의 노사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화진 노사협력정책관은 고용노동부 장관이 특정 기업의 파업 사태에 대해 입장을 표명한 것과 관련해 "자동차 산업 특성상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워낙 크고 거의 매년 파업이 반복되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기 위해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bumsoo@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