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부장판사가 현대차 노조간부에 "노사대화" 충고

2014-06-24

울산지법, 업무방해 한 노조원 17명에 집유·벌금형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부당한 일이 있더라도 스스로 앞날을 위해 (노사간)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하길 바랍니다."

함윤식 울산지법 제2형사단독 부장판사가 11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돼 법정에 선 현대자동차 노조간부 10여명에게 선고에 앞서 노사간 대화를 촉구하고 화합을 바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함 부장판사는 "여기 계신 분들의 인생에 흠이 가지 않길 바란다"며 "(비슷한 범죄가) 자꾸 쌓여 위험 수위에 있는 분들도 있다"고 지적하며 앞으로는 대화로 해결할 것을 당부했다.

문용문 현대차 노조위원장 등 노조간부 2명은 지난해 1월 현대차 근로자의 분신사건 발생 당시 엔진공장 생산라인을 정지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또 다른 노조간부 등은 지난해 5월 현대차 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을 출입시키는 과정에서 경비원을 폭행하거나 지난해 11월 공장내 폐쇄회로 TV 설치문제와 관련해 회사 기물을 파손하는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함 부장판사는 이날 공장 생산라인을 정지시킨 혐의(업무방해 등)로 기소된 문 위원장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또 다른 노조간부에게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회사 기물을 파손하는 등 불법행위를 한 혐의로 나머지 노조간부 10여명에게 벌금 400만∼15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youn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