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상반기 완성車업계, 판매실적 5.6% 증가

2014-06-24

내수 2.7% 감소한 반면 수출은 7.3% 늘어

(서울=연합뉴스) 이유진 기자 = 올해 상반기 국내 완성차업계는 내수부진 현상에 시달렸으나 해외 수출이 호조를 보인 것에 힘입어 판매실적이 5.6% 늘어났다.

1일 현대차·기아차·한국GM·쌍용차·르노삼성 등 국내 완성차 5개 업체에 따르면 상반기 내수·해외 총 판매대수는 435만6천517대로 작년 동기간 412만3천780대보다 5.6% 늘어났다. 내수는 2.7% 감소했고 수출은 7.3% 증가했다.

현지조립방식(CKD) 수출 실적은 제외했다.

내수는 전반적으로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 쌍용차[003620]가 유일하게 34.1% 증가해 상승세를 탔다. 나머지는 르노삼성 14.2%, 한국GM 8.8%, 기아차[000270] 5.3%, 현대차[005380] 0.8% 순으로 작년 상반기에 비해 판매 실적이 하락했다.

쌍용차는 '코란도 스포츠' 1만597대, '코란도C' 8천410대가 팔렸고 지난 2월 출시한 '코란도 투리스모'(5천275대)까지 가세해 상반기 상승세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반면 현대차는 내수 부진과 노조의 주말특근 거부에 따른 공급 부족으로 대부분 차종에서 판매량이 줄어 국내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판매 대수는 현대차 32만5천611대, 기아차 22만6천404대, 한국GM 6만5천203대, 쌍용차 2만9천286대, 르노삼성 2만6천309대를 각각 기록했다.

해외에서는 현대차 판매 실적이 11.2% 올라 '체면치레'를 했다. 브라질과 중국 3공장이 추가 가동됐고 미국·인도·러시아 등지에서 대부분의 공장이 호조세를 유지했다고 업체는 전했다.

이어 쌍용차와 기아차도 각각 8.4%와 5.4% 상승했다.

그러나 르노삼성은 38.2% 급락했고 한국GM도 0.4% 떨어졌다.

르노삼성의 한 관계자는 "선적 일정이 지연돼 상반기 계약 물량을 제때 내보내지 못했고, 최근 SM3 구형 모델이 단종돼 판매량이 그만큼 빠졌다"고 전했다.

판매 대수는 현대차 205만8천189대, 기아차 121만9천134대, 한국GM 33만6천289대, 쌍용차 3만7천696대, 르노삼성 3만2천396대 등이다.

6월 판매 실적은 내수와 수출이 고루 부진해 내수는 5월보다 4.8%, 수출은 1.3% 줄었다. 전체 판매량은 1.8% 떨어졌다.

국내 시장에서 쌍용차는 6.4% 판매가 늘었지만 나머지는 일제히 하락했다. 특히 한국GM의 하락폭이 -14.0%로 가장 컸다.

해외에서는 르노삼성이 하락폭 1위(-19.3%)의 불명예를 차지했다. 기아차와 쌍용차도 각각 판매량이 7%, 1.8% 줄었다.

그러나 한국GM과 현대차는 판매량이 각각 6.2%, 1.3% 늘었다.

eugeni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