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수입차들, 8월에도 '뜨거운' 할인공세

2014-06-24

수입차들, 8월에도 '뜨거운' 할인공세

피아트·도요타·혼다·크라이슬러 할인혜택 이어가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수입차들의 할인 공세가 8월에도 이어진다.

2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피아트 브랜드는 7월에 이어 8월에도 전 모델에 대해 200만∼500만원의 특별할인 프로모션을 이어가기로 했다.

7월 진행한 프로모션 결과 전시장 방문객이나 판매가 모두 2배가량 증가되는 등 '약효'를 봤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친퀘첸토(500) 팝과 친퀘첸토 라운지는 450만원씩 인하된 2천240만원, 2천540만원에 각각 팔린다.

또 친퀘첸토C는 200만원 값이 내린 3천100만원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프리몬트는 500만원 내린 4천49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정일영 피아트 마케팅총괄이사는 "특별 프로모션에 대한 고객 반응이 매우 뜨거워 감사의 의미로 프로모션을 지속하게 됐다"고 말했다.

수입차 가격 인하 경쟁에 불씨를 댕긴 일본 도요타도 할인 판매촉진 행사를 계속한다. 다만 공급 물량이 부족해 차량 인도까지 한참 기다려야 하는 일부 차종은 할인 폭을 조정할 예정이다.

SUV인 벤자, 스포츠카인 토요타86 등은 700만원 할인이 유지되고 캠리 하이브리드도 300만원 할인이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토요타자동차 관계자는 "나머지 차종은 공급량 등을 봐가며 소폭 할인 폭이 조정될 것 같다"며 "공급이 달리는 상황에서 고객들에게 마냥 기다리시라고만 할 수 없어 조정하려 한다"고 말했다.

크라이슬러 코리아도 가격 할인 행렬에 가세한다. 8월 한 달간 300C 3.6L 모델을 현금으로 사는 고객에 한해 최고 700만원을 할인해주기로 했다. 또 선수금 없이 월 98만7천원을 내면 할부로 살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300C 프레스티지, 지프의 프리미엄 SUV 그랜드 체로키 라레도 3.6 가솔린 및 3.0 디젤 모델을 구매하는 고객에겐 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이 주어진다.

혼다코리아도 8월 한 달간 '휴가 보너스 이벤트'를 내걸고 할인을 이어간다. 어코드 3.5 구매 고객에겐 200만원의 특별 휴가비를 지원하고 크로스투어 고객에게도 200만원의 특별 휴가비와 '5년 10만㎞'까지 무상점검을 해주는 쿠폰을 준다.

혼다를 몰던 고객이 크로스투어를 구매할 땐 100만원 추가 할인 혜택도 준다.

해치백 시빅 유로도 350만원의 특별 휴가비를 지원한다.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