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수입SUV 중고 상품성, 국산 중형차 웃돌아[ SK엔카]

2014-06-24

3년 탄 중고차 평균 감가율 37.47%…독일차 강세

(서울=연합뉴스) 이유진 기자 = 수입 중고차 가운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평균 감가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는 2010년식 수입 중고차의 신차 가격과 현재 시세를 비교해 차종별 평균 감가율을 산출한 결과 SUV가 평균 37.5%로 잔존 가치가 가장 높았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국산 중형차 평균 감가율(41.0%)보다 낮은 수준으로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감가율이 높고 배기량이 커질수록 중고 상품성이 떨어진다는 통념을 뒤집었다.

이어 소형차가 39.1%로 2위를 기록했고 준중형차(42.7%)·중형차(46.7%)·대형차(56.3%) 순으로 감가율이 올라갔다.

모델별로는 BMW 'X6 30d'의 감가율이 31.03%로 가장 낮아 신차(9천570만원)와 3년 탄 중고차(6천600만원)간 가격차가 크지 않았다.

그밖에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33.0%), 아우디 Q5 2.0 TDI 콰트로 다이내믹(37.0%) 등도 감가율이 낮아 독일차 브랜드가 강세를 보인 반면 볼보 XC60 D5 AWD(39.2%)·인피니티 EX35 3.5(47.2%) 등은 상대적으로 감가율이 높았다.

한편 BMW는 감가율이 29.82%에 불과한 1시리즈 '120d 쿠페'로 차종을 불문한 감가율 평가에서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SK엔카 인터넷사업본부 박홍규 본부장은 "과거에는 수입차의 중고 상품성이 떨어져 구입을 망설이는 소비자들이 많았지만 최근 수입차 수요가 늘어 감가율도 차종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eugeni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