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쌍용자동차 ‘뉴 코란도 C’ 출시, 디자인 콘셉트 통일 ‘코란도 패밀리 룩’ 완성

2014-06-24 강희수

쌍용자동차 ‘뉴 코란도 C’ 출시, 디자인 콘셉트 통일 ‘코란도 패밀리 룩’ 완성

[OSEN=강희수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 www.smotor.com)가 ‘뉴 코란도 C’를 발표하고 ‘코란도 패밀리 룩’을 완성시켰다. ‘뉴 코란도 C’에서 출발해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투리스모’로 이어지는 코란도 패밀리의 디자인 콘셉트를 통일시켰다.

쌍용자동차는 7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서울마리나에서 내외관 디자인을 변경하고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킨 ‘뉴 코란도 C’ 사진 보도발표회를 열고 전국 대리점에서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뉴 코란도 C’(New Korando C)는 ‘프리미엄 ULV’(Urban Leisure Vehicle, 도시형 레저 차량)를 개발 콘셉트로 내외관 디자인을 새롭게 혁신하는 한편 인스트루먼트 패널을 비롯한 운전자 공간을 신차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해 탄생했다.

쌍용자동차는 정통 SUV DNA를 타고난 ‘뉴 코란도 C’와 함께 떠나는 도심 속 레저 라이프를 뜻하는 ‘Urban Adventure’를 브랜드 슬로건으로 정하고 ‘새로운 코란도 C에겐 도시도 아웃도어다!’란 메인 카피를 통해 ‘뉴 코란도 C’가 도시에서도 SUV 본연의 다이내믹한 레저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진정한 SUV임을 부각시켜 나갈 예정이다. 2011년 첫 출시 이후 소비자들로부터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뉴 코란도 C’는 레저에 특화된 ‘뉴 코란도 C’만의 새로운 스타일링과 감성적 인테리어의 퀄리티를 높였다.

무엇보다 새롭게 출시되는 ‘뉴 코란도 C’는 다이내믹한 움직임에서 비롯되는 강인한 이미지를 디자인 콘셉트로 다이내믹하고 견고하고 강인한 정통 SUV의 이미지를 새롭게 구현함으로써 ‘코란도 스포츠’ ‘코란도 투리스모’와 함께 ‘코란도 패밀리 룩’의 완성도를 강화했다.

이를 위해 전면부는 블랙베젤 프로젝션 헤드램프 및 LED 포지셔닝 램프, 크롬 몰딩과 바디컬러 라인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 범퍼라인의 에어 인테이크 그릴 등을 새롭게 디자인함으로써 강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구현했다.

후면부 역시 새로운 리어 콤비램프에 ‘뉴 코란도 C’의 Identity를 살린 C자형 라이트가이드를 적용하고 Korando C 레터링을 부각했다.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한 헤드램프는 신규 적용된 프로젝션 렌즈를 블랙 베젤과 알루미늄 베젤이 조화롭게 감싸고 있어 고급스러우면서도 견고한 이미지가 돋보인다. LED 직광 포지셔닝 램프에 Inner Lens를 적용해 시인성을 향상시키는 등 스타일과 기능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측면부는 다이아몬드 커팅 공법으로 유려하게 다듬어 신규 디자인 된 18인치 휠을 적용했다.

실내 공간도 큰 폭의 변화를 통해 스포티함과 고급스러움을 살렸으며, 운전자의 조작 편의성을 극대화해 감성 품질을 더욱 강화했다.

우선 역동성과 세련미를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의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내추럴하고 은은한 느낌의 무광 우드그레인의 조화를 통해 세련된 인테리어 스타일을 구현했다. 크래쉬 패드 상단에 소프트한 소재를 활용하고 조수석에도 Invisible Airbag을 적용해 우수한 터치감과 고급스러움을 추구했다. 다양한 수납공간의 최적화된 배치로 기능성과 함께 운전자 편의성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뉴 코란도 C’는 엉덩이와 등받이 부위에 2단계 조절 가능한 통풍 팬을 적용하여 여름철 쾌적한 승차감을 제공하는 운전석 통풍시트를 신규 적용하는 한편 레드 가죽시트 패키지를 마련하는 등 실내 공간에 과감한 변화를 주었다.

국내 SUV 최초로 마련된 레드 가죽시트 패키지를 선택할 경우 최고급 레드 가죽시트와 함께 동일한 컬러의 도어 트림, 센터콘솔, 카매트 및 유광 우드그레인이 적용되어 스포츠카에서나 경험할 수 있었던 강렬하고 스포티한 이미지와 고급스러움을 선사한다.

아울러 ‘뉴 코란도 C’는 구동계통 최적화를 통해 Eco 모드 선택 시 기존 모델보다 8.4% 가량 연비가 향상되었으며(2WD 기준 복합 12.8km/ℓ), M/T 모델은 동급 유일의 1등급 연비(2WD 기준 복합 17.2km/ℓ)를 달성했다.

자동변속기 모델에는 새롭게 Eco 모드와 Sport 모드를 선택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해 일반 주행 시 최적의 세팅으로 연비 주행이 가능한 Eco 모드를, 쾌적한 가속감을 느끼고 싶다면 Sport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또한, 엔진 마운팅 형상을 변경하고 서브프레임의 강성을 보강해 최대 10% 이상의 진동•소음 저감 효과를 거두었으며, TPMS(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 타이어 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를 신규 적용해 예방 안전성을 높였다.

최신의 3D 맵이 탑재된 7인치 신규 터치 스크린 내비게이션과 동급 최초로 명품 오디오 메이커인 하만(Harman) 그룹의 인피니티(Infinity) 사운드 시스템을 채택한 ‘뉴 코란도 C’의 Infotainment 시스템은 보다 입체적인 정보제공은 물론 동급에서는 느껴볼 수 없는 프리미엄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소비자들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스마트키 시스템을 확대 적용하고, 일반 사양도 휴대 편의성을 높이고 미관을 향상시킨 폴딩 타입의 무선도어 리모컨 키를 적용하여 운전자의 만족도와 편의성을 높였다.

아울러 운전자의 취향과 용도에 맞게 블랙박스, 앞뒤 스키드 플레이트와 사이드스텝, 워셔 히터 등 다양한 용품을 커스터마이징 형태로 제공하며, 스마트 AWD 선택 고객에 한하여 트레일링 히치를 장착할 수 있다.

‘뉴 코란도 C’는 쌍용차의 품질에 대한 자신감으로 차체 및 일반 부품에 대하여 기존 2년/4만km→3년/6만km로 보증기간을 연장 운영하며, 엔진 및 구동계통은 5년/10만km를 제공한다.

과감하고 폭넓은 변화와 한층 높아진 상품성의 ‘뉴 코란도 C’는 트림을 3가지(세부 트림 6개)로 간소화시켜 사양 구성의 이해를 높이는 한편 프로젝션 헤드램프, 에코 크루즈 컨트롤 등 최고급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판매 가격은 트림 별로 ▲CVS(City Voyager Special) 2,071만원~2,226만원 ▲CVT(City Voyager limiTed) 2,380만원~2,572만원 ▲CVX(City Voyager eXecutive) 2,722만원~2,872만원(각각 고급형~최고급형)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뉴 코란도 C’가 더욱 뛰어난 상품성과 혁신적인 스타일 변화를 통해 더욱 완성도를 높인 ‘뉴 코란도 C’로 재 탄생했다”며 “도시와 레저 생활 모두를 스타일리시하게 즐기고 싶은 고객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뉴 코란도 C’ 출시를 기념해 다채로운 고객 참여 이벤트와 프로모션으로 신차 알리기에 나선다. 영업소 내방객들을 대상으로 행운권을 배부, 추첨을 통해 고급 디지털 카메라를 비롯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하며 추석 맞이 시승단 모집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전국 30여 개 극장과 협력하여 ‘뉴 코란도 C’ 전용 상영관을 마련하며,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독특한 테마의 고객 초청 캠핑 이벤트도 개최할 계획이다.

100c@osen.co.kr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