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쌍용차 '뉴 코란도 C' 효과,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 기록

2014-06-24 정자랑

쌍용차 '뉴 코란도 C' 효과,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 기록

[OSEN=정자랑 기자]쌍용자동차 '뉴 코란도 C'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속적인 판매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8월 내수 5158대, 수출 6452대를 포함 총 1만1610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하기 휴가에 따른 조업 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코란도 라인업 브랜드의 지속적인 판매 증가 추세에 따라 전년 동월 대비로는 27.1%, 누계 대비로는 23.9%가 증가한 실적이다.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최대 성장율을 기록하고 있는 내수 판매는 '뉴 코란도 C' 출시에 힘입어 5개월 연속 5000대 이상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39.2%나 증가했다

특히 '뉴 코란도 C'는 출시 20여일 만에 4000여 대가 계약되는 등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1799대를 판매해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하는 등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또한, 수출 역시 증가하고 있는 내수물량 대응을 위해 선적에 제약을 받고 있지만 러시아 등으로의 판매 증대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로는 18.8%나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증가하고 있는 적체 물량 해소를 위해 SUV 라인의 주야 2교대 전환 이후 생산물량 확대에 주력하고 있으나 아직도 SUV차종은 적체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조업일수 축소에 따른 생산물량 감소로 전월 대비 실적이 다소 감소된 것은 조업시간이 확보되면 곧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뉴 코란도 C'의 국내시장 호평을 기반으로 중국, 유럽 등 해외시장 론칭도 순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유일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지난달 출시된 '뉴 코란도 C'를 비롯해 코란도 패밀리 브랜드들이 시장의 호평 속에 계약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효율적인 생산대응을 통해 출고가 지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luckylucy@osen.co.kr

뉴 코란도 C.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