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쌍용차, 익사이팅 드라이빙 스쿨 성료

2014-06-24 최은주

쌍용차, 익사이팅 드라이빙 스쿨 성료

[OSEN=최은주 기자] 쌍용자동차가 '뉴 코란도 C' 출시를 기념해 강원도 태백에 소비자들을 초청해 다채로운 주행 체험으로 구성된 '2013 익사이팅 드라이빙 스쿨'을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2013 익사이팅 드라이빙 스쿨(Exciting Driving School)'은 '쌍용 어드벤처" 익사이팅(Ssangyong Adventure: exciting) RPM' 마케팅의 일환으로 지난 7일과 8일 1박 2일 일정으로 강원도 태백의 레이싱파크에서 60개 팀(240명, 1팀 4인 기준)을 초청해 개최됐으며 서킷 주행은 물론 쌍용차 고유의 4륜 구동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오프로드 주행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익사이팅 드라이빙 스쿨'은 참가자들이 행사장소인 태백 레이싱파크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수행하는 '펀 랠리(Fun Rally)' 미션을 통해 행사의 시작을 알렸다. 총 4개의 미션을 부여하고 각 미션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때마다 스탬프를 지급했으며 최종 수행 결과에 따라 주유권을 경품으로 증정했다.

또한 각 코스와 프로그램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한 후 서킷과 부대 공간을 적극 활용해 커브길에서의 ESP 성능을 테스트할 수 있는 서킷 주행, 4WD 시스템의 강점을 살린 오프로드 주행, 캠핑 트레일러 체험, 레이싱카 택시 드라이빙 등 체험 위주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함은 물론 카트 체험장, 퍼니 플레이 존(Funny Play Zone) 등 어린이들을 위한 공간도 마련해 가족 모두가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번 드라이빙 스쿨에 참가한 한영운 씨(41세/서울시 노원구)는 "레이싱파크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서킷 운전과 오프로드의 묘미를 새롭게 느낄 수 있었다"며 "기회가 된다면 지인 가족들과 함께 꼭 다시 참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달 프리미엄 SUV인 '렉스턴 W' 매니아 모델을 출시하는 등 SUV 전 차종에 수동변속 모델을 선보였으며 1등급 연비(17.2km/ℓ, 2WD 기준)의 '뉴 코란도 C' 수동변속 모델은 전체 판매량 중 점유율이 16%를 상회하는 등 국내 시장에서 내리막을 보이던 수동변속 모델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수동변속 모델은 자동변속 모델과 비교해 10% 이상 연비가 뛰어나 높은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운전자의 의지에 따라 변속 시점을 조절할 수 있어 운전하는 즐거움을 배가시킨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쌍용차는 지난 해 8월 '서머 드라이빙 스쿨'을 통해 공식 아웃도어 마케팅 브랜드 '쌍용 어드벤처" 익사이팅(Ssangyong Adventure: exciting) RPM' 론칭 후 캠핑 요리 콘테스트를 비롯해 다양한 아웃도어 이벤트를 차례로 시행해 오고 있따.

최종식 쌍용자동차 영업부문 부사장은 "향후 쌍용차는 변화하는 아웃도어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쌍용자동차 만의 개성을 담은 브랜드 정체성을 확립하는 한편 선진적 자동차 레저 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fj@osen.co.kr

쌍용차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