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쌍용차, 2013 임급협상 60.63% 찬성 최종 가결

2014-06-24 최은주

쌍용차, 2013 임급협상 60.63% 찬성 최종 가결

[OSEN=최은주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 24일 임금협상 잠정합의 이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60.63%의 찬성률로 2013년 임금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25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2010년 이후 4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마무리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으며 노사관계 대전환을 통해 재도약을 위한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그간 쌍용자동차 노사는 5월말 상견례를 시작한 이래 지난 24일까지 19차 협상을 통해 잠정합의안을 도출하였으며 투표에 참여한 총 3386명의 조합원 중 60.63%(2053명)의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 중 임금 부문은 기본급 8만 5000원 인상이며 별도 합의 사항으로는 메인 라인 처우 개선 위한 TCA 수당 인상, 0년 장기 근속 포상 여행신설, 조사 발생시 상객 버스 지원, 사무관리직 및 연구직 조합원 근무환경 개선 등이다.

또한 주간연속 2교대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별도 TFT를 구성하여 지속 협의하고, 2013년 생산목표 달성 성과금에 대해서는 회계년도 종료 후인 2014년 1월 별도 노사 협의키로 합의하였다. 아울러 통상임금 소송 관련 제반 사항은 8월 중 특별 노사협의를 진행키로 하였다.

올해 임금협상 과정에서 쌍용자동차 노사는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공감하고 한발 물러선 양보안을 상호 제시하면서 입장 차이를 해소한 것이 평화적 타결의 원동력이 되었다며 이를 계기로 노와 사가 상생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3월 복직한 무급휴직자들과 함께 한 첫 임금 협상을 순조롭게 마무리하게 된 것은 판매 증대와 더불어 노사화합을 바탕으로 회사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쌍용자동차에 있어 든든한 토대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는 지난 4년 간 회사 정상화를 위해 헌신한 직원들의 노력에 보답하고 평화적인 노사관계 정착과 함께 2013년 목표 달성에 매진하기 위해 직원들의 자긍심 고취와 근로 의욕 증진 측면에서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임금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유일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도 “그 동안 노동조합의 적극적인 협력과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회사가 정상화의 기반을 탄탄히 다져오고 있다”며 “4년 연속 평화적으로 임금협상을 마무리 지은 저력과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통해 노사화합과 기업가치 제고에 더욱 주력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fj@osen.co.kr

쌍용차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