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시 장애인·노약자 홀대…저상버스 도입 최하

2014-06-24

장애인단체, 시장실서 확충촉구 농성까지 벌여

(용인=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 경기도 용인시가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을 홀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도입비율이 도내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기 때문으로 장애인단체마저 법정대수 확보를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용인시내를 운행 중인 대형 시내버스 162대 가운데 교통약자를 위해 도입해야 할 저상버스 법정대수는 54대지만 실제 운행 중인 저상버스는 고작 10대에 불과하다.

이는 수원시 156대, 성남시 127대, 부천시 101대, 안산시 97대, 남양주시 77대 등 인구 50만 이상 여타 도시에 비해 월등히 적은 것이다.

특히 용인시보다 인구가 절반도 안 되는 광주시의 경우 올해 34대를 추가 구입, 104대를 운행하고 수원시 27대, 부천시 21대, 안양시 16대를 추가 도입하지만 용인시는 고작 3대를 추가할 따름이다.

용인시는 면적이 넓어 운행거리가 길고 농촌지역이 많아 운수업체에서 저상버스 도입을 꺼리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용인과 면적이 비슷한 남양주(77)나 평택(35대) 등은 각각 77대와 35대를 도입해 운영 중이기 때문이다.

특히 수원시의 경우 매년 저상버스를 꾸준히 늘려 오는 2016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인 324대를 운행하는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펴고 있다.

장애인단체들은 용인시가 재정규모에 걸맞지 않게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배려에 소홀하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경기장애인 자립생활권리쟁취 공동투쟁단 회원 30여명은 이에 따라 지난 17일 용인시장실로 쳐들어가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촉구하는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저상버스는 교통약자가 타인의 도움 없이도 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차량으로 운송업체가 저상버스를 구입할 경우 일반 CNG버스와 가격차액(대당 9천820만원)을 국비 50%, 도비 15%, 시비 35%로 나눠 지원한다.

이에 대해 용인시 관계자는 "용인시는 면적이 넓고 굴곡진 도로가 많아 운수업체가 저상버스 도입을 꺼리는 게 사실"이라며 "2016년까지 저상버스를 꾸준히 도입해 법정기준을 충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cg33169@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cg33169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