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울산1·전주공장 제외 현대차 전공장 주말특근

2014-06-24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과 전주공장 트럭공장을 제외한 전공장이 1일 주말 특근을 재개했다. 현대차 울산 2·3·4·5공장, 아산공장, 전주 버스공장이 이날 모두 특근을 실시했다. 엑센트, 벨로스터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과 전주 트럭공장은 노조가 내부회의를 열어 특근 재개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은 지난달 28일, 아반떼와 i30를 만드는 울산3공장은 30일 각각 특근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아산공장과 울산3공장의 특근 재개는 13주 만이다. 울산 2·4·5공장을 포함한 울산의 7개 공장(사업부)은 이미 지난달 25일부터 주말 특근을 시작했다. 현대차 노조는 주말 특근에 대한 회사 측과의 견해차 때문에 지난 3월부터 특근을 거부해 왔다. 울산공장 내 간접 생산공장인 엔진, 변속기, 소재·생산기술, 통합사업부 4개 공장, 전주 버스 생산공장은 지난 11일부터 특근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12주 동안 특근을 하지 않아 차량 8만3천 대를 만들지 못했고, 1조7천억원 상당의 생산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young@yna.co.kr(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