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자동차업계 "한-중 FTA로 중국차 저가공세 우려"

2014-06-24

자동차업계 "한-중 FTA로 중국차 저가공세 우려"

서승환 국토부 장관과 업계 간담회서 건의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자동차 업계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될 경우 국내 자동차시장이 중국 업체에 잠식당할까 우려된다는 의견을 정부에 전했다.

완성차·부품 업계 최고경영자들은 22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간담회에서 '중국산 자동차가 국산보다 품질이 떨어지지만 FTA를 맺으면 저가 공세를 펼쳐 국내 수입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면서 '공정하고 균형 있는 협상으로 일방적으로 양보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서승환 장관은 이런 요구에 대해 공정한 기준이 도입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서 장관은 간담회를 시작하면서도 "한-중 FTA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자동차 협상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자동차 산업이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여러 의견을 듣고 협상을 잘해 충격을 최소화하고 산업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005380]도 중국 현지 공장에서 연간 100만대 이상을 생산하고 국내에서 수출하는 물량은 10만대가 채 안 되는 상황이라 FTA를 체결해도 한국차 수출이 늘지는 않을 것이라고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업계는 또 한-중 FTA 체결 때 안전기준을 완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업계는 이 밖에도 산업자원부와 국토교통부의 연비 측정 방법이 달라 소비자 혼란이 일어날 것이라면서 부처가 단일화하면 좋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앞서 국토부는 산업부, 환경부와 함께 부처 간 협업과제로 연비측정 공동고시를 제정하려고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는 또 정부가 리콜을 신중하게 해달라는 요구를 전달했다.

서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GM이 올초 경승합차인 라보와 다마스를 단종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소상공인의 생계활동을 위해 계속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서 장관은 자동차 급발진 사고, 차량 연비 과장표시, 차량 빗물 누수 현상 등에 국민의 관심이 높다면서 품질향상 등 선제 대응을 주문했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정진행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은 이날 현대·기아자동차 파업 사태의 해법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kimy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