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재규어 랜드로버, 하반기 경쟁 준비…신차·서비스강화

2014-06-24 최은주

재규어 랜드로버, 하반기 경쟁 준비…신차·서비스강화

[OSEN=최은주 기자]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올해 하반기 신차와 서비스 변화를 앞세워 수입차 시장의 판도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의 하반기 주요 계획은 크게 두 가지이다. 먼저 고성능 신차 3종을 순차적으로 출시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강하고 다양하게 갖춘다. 더불어 재규어 랜드로버 고유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도록 전문 인력 양성 및 네트워크 업그레이드에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하반기 국내에 선보일 신차는 재규어 2종, 랜드로버 1종이다. 먼저 재규어는 오는 8월에 2인승 컨버터블 스포츠카 'F-TYPE'을 국내에 출시한다. 이어 10월에는 고성능 스포츠세단 'XFR'의 상위 모델인 'XFR-S'을 연이어 선보인다. 랜드로버는 올 초 뉴욕오토쇼에서 글로벌 데뷔를 마친 레인지로버 라인업 중 가장 스포티한 모델인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를 올 연말에 출시할 계획이다.

신차 출시로 재규어 라인업은 'XJ' 'XF' 'XK'에 이어 'F-TYPE'이 추가돼 재규어를 상징하는 '아름다운 고성능(Beautiful Fast Car)'을 중흥시킬 진용을 갖추게 됐다. 서울모터쇼에서 데뷔를 마친 'F-TYPE'은 재규어 신형 3.0리터 V6 수퍼차저 및 5.0리터 V8 수퍼차저 엔진을 탑재한 총 3가지 세부 라인업이 동시에 출시된다. 'F-TYPE'은 국내 출시 전임에도 불구, 사전계약 단계에서 초도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

라인업별 세부 모델도 다양해진다. 재규어는 기존 19개 세부모델에서 4개 세부 모델(XFR-S, F-TYPE, F-TYPE S, F-TYPE V8 S)이 늘어나 총 23개로 포트폴리오가 확장된다. '올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의 국내 출시할 세부 모델이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국내 라인업은 최신 글로벌 라인업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다.

늘어나는 신차 수요에 대비해 재규어 랜드로버만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강화시킬 다양한 계획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먼저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의 업그레이드는 가속화된다. 연초 한남과 일산전시장 확장 오픈에 이어 분당, 원주 지역에도 새로운 글로벌 CI가 적용된 신규 전시장을 오픈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서비스 센터는 규모 확대로 대기 시간을 줄이는 것은 물론 100% 알루미늄 차체 구조를 적용한 차량의 수요 확대에 대비해 알루미늄 전용 작업부스 같은 최첨단 설비를 확대한다. 첨단 장비를 갖춘 서비스센터를 통해 향후 기존 차량 정비는 물론 알루미늄 패널의 판금, 리벳본딩, MIG 용접, 알루미늄 특수코팅 및 도색 등이 원스톱으로 가능한 구조를 갖춰 나갈 예정이다.

서비스 및 영업 인력에 대한 충원과 교육도 강화한다. 딜러 어워즈 같은 자체 서비스 개선 점검은 물론 서비스 매뉴얼 및 전문적인 차량 세일즈 강화를 위해 최근 대경대학교 자동차 딜러과와 산학교류를 맺고 전문 세일즈 컨설턴트 인력 양성에 나섰다. 이밖에 지난해부터 실시 중인 한국 폴리텍1대학교, 두원공과대학과 산학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작년 14명, 올해 22명의 전문 정비 인력을 배출하고 있다.

데이비드 맥킨타이어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대표는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 오고 있는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앞으로도 성장하려면 고객 만족은 필수 요소”라며 “제품과 서비스 양쪽에서 최고의 고객 만족도를 주는 브랜드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해 수입차 시장의 판도를 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fj@osen.co.kr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