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전기차 공장 있는 부산, 전기차 보급 '뒷짐'

2014-06-24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다음 달부터 전기차를 양산, 판매하는 르노삼성차의 생산공장이 있는 부산이 오히려 전기차 보급에 발목을 잡고 있다는 지적이다.

9일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등에 따르면 부산시는 지난해와 올해 환경부가 선정하는 전기차 선도도시 선정 신청을 하지 않아 전국 10대 전기차 선도도시에 포함되지 않았다.

전기차 선도도시에 포함되면 1천500만원의 정부보조금과 200만원대의 각종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해당 지자체 주민은 4천만원대가 넘는 전기자동차를 일반 승용차와 비슷한 수준에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전기차 구매가 늘면서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구축도 탄력을 받을 수 있어 선도도시 선정은 전기차 보급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부산시는 지난해의 경우 전기차 상용화 시기가 아니라는 판단에서 선도도시 신청을 하지 않았고 올해는 전반적인 예산 운영 때문에 지원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 양산 판매가 곧 시작되지만 부산시 환경국에 전기차 관련 팀이 생긴 것도 최근 일이다.

부산시는 또 르노삼성차가 부산시청에 SM3 Z.E.를 전시해 시민들에게 알리고 관용차로도 활용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부산시는 현재 기아차에서 생산된 전기차 레이를 관용차로 활용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속에서 르노삼성차는 부산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 SM3 Z.E.를 부산이 아닌 제주와 대전에서 각각 시험운행 중이다.

대전시는 르노삼성차로부터 전기택시 3대를 제공받아 시험운행한 뒤 2020년까지 택시 상당수를 전기택시로 교체하는 방안을 계획중이다.

제주시도 앞서 이달 초 르노삼성차의 전기택시 2대를 지원받아 시험운행하고 있다.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공동대표는 "다음 달이면 전기자동차가 양산, 판매되는데 정작 공장이 있는 부산에서는 전기자동차를 볼 수도 쉽게 구매할 수도 없게 됐다"며 "부산시가 지역 기업살리기를 위해서라도 전기차 보급에 적극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