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정몽구 현대차 회장 "해외시장에 답 있다"

2014-06-24

현대·기아차 해외법인장회의서 글로벌전략 점검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올 하반기 내수시장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해외시장에서 답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16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해외법인장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몽구 회장 주재로 해외법인장회의를 갖고 하반기 글로벌 생산·판매전략을 점검했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해외시장에 답이 있다"며 하반기에도 국내부문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해외에서 품질경쟁력과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로 성장세를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미국의 경제정책 기조 변화 가능성과 중국의 저성장 장기화 전망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해외시장별 시나리오를 마련해 글로벌 시장의 변화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유럽, 인도, 러시아 등의 침체에 중국의 저성장이 겹치고 엔저까지 지속되면 시장 상황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에 사전 대비책을 마련해 성장동력을 잃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현대·기아차는 이와 관련, 하반기중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가 현실화되면 유럽은 물론 인도, 러시아 등 신흥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여파가 상반기보다 더욱 심화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상반기에 두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한 중국도 저성장 장기화 가능성과 자동차 구매제한 조치의 확대 시행 등으로 인한 성장 둔화를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005380] 관계자는 "하반기 해외시장에서 엔저를 등에 업은 일본 메이커와의 경쟁이 심화될 전망"이라며 "국내 시장에서도 수요 감소와 함께 수입차들의 공세, 국내생산의 불확실성 증대라는 삼중고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이에 따라 글로벌 경제 전망에 따른 시장별 시나리오를 재점검하는 한편, 품질, 브랜드, 현지 특화 고객 밀착형 서비스 프로그램 등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정 회장은 한편 이날 회의에서 지난 상반기 여러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해외시장에서 판매량 증대를 기록한 임직원들을 치하했다.

현대·기아차는 올 상반기 세계 시장에서 작년 동기(357만대) 대비 7% 증가한 383만대를 판매해 글로벌 시장 증가율을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이 기간 글로벌 자동차시장 수요는 미국과 중국의 판매 증가에도 유럽, 러시아, 인도 등의 감소세에 밀려 2.2% 성장에 그쳤다.

jooho@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