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정몽원 한라회장, 마인츠선언…"기술로 경쟁력 확보"

2014-06-24

R&D 현지화·M&A 등 역량 총동원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이 최근 독일 마인츠에서 기술력 제고를 통한 경쟁력 확보를 그룹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마인츠 선언'인 셈이다.

9일 만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최근 마인츠에서 주력 계열사인 ㈜만도의 글로벌 경영회의를 열고 "지금 이대로는 더 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독일을 비롯한 해외 자동차부품 경쟁사들의 기술력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것에 비해 국내의 기술 수준과 발전 속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라고 만도는 설명했다.

정 회장은 현재의 수준을 '경쟁력의 위기'라고 진단하고 "만도의 경쟁력을 다시 높이기 위해 기술력 제고와 수익성 회복에 모든 경영전략 목표를 맞추고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하자"고 강조했다.

만도는 이에 따라 ▲ ABS(Anti-Lock Brake System·미끄럼 방지 제동 장치), EPS(Electric Power Steering System·전기 모터 구동식 조향장치) 등 미래형 전략상품에서 글로벌 경쟁사들과의 기술 격차를 좁히고 ▲ 외국인 기술인력 확충에 적극 나서며 ▲ 기술력 확보를 위해 인수합병(M&A) 및 합작투자, 기술제휴 등의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미국 공장에는 ABS 등 브레이크 시스템의 R&D 체제를, 독일에는 스티어링 제품의 R&D 체제를 현지화해 국내 기술개발 부서와 경쟁시키기로 했다.

또 마인츠에서 열린 글로벌 경영회의 문서를 영어로 작성하고 앞으로 만도의 공용어를 단계적으로 영어로 바꿔 임직원들의 세계화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세계 자동차시장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현재 건설 중인 선양 공장에 이어 내륙 지방에도 새 공장을 지어 중국 현지 자동차업계에 부품 공급을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만도는 올 상반기 4조1천억원을 웃도는 수주 실적을 달성해 올해 목표인 7조3천억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앞으로 기술력 제고와 캐시 플로(현금 흐름)를 중시한 수익성 위주의 경영으로 과감하게 변화와 혁신을 추진하겠다"며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고객이 원하는 시기에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모든 시스템을 바꿔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만도 관계자는 "이번 글로벌 경영회의는 상징적으로 기술의 국가인 독일에서 개최했다"며 "글로벌 46위 자동차부품사라는 양적 성장에 만족하지 않고 질적 성장으로 전환하는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혁신과 도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경영회의에는 정 회장과 신사현 만도 부회장을 비롯해 한국, 중국, 미국, 인도, 유럽 등 해외 각 지역 총괄과 한라그룹 자동차부문 계열사 대표 등 37명의 임원이 참석했다.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