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중고차 잔존가치 SUV가 가장 높다…감가율 34.47%

2014-06-24 최은주

중고차 잔존가치 SUV가 가장 높다…감가율 34.47%

[OSEN=최은주 기자] 중고차 전문 기업 SK엔카가 2010년식 수입중고차의 차종별 평균 감가율을 비교한 결과, SUV 평균 감가율이 37.47%로 집계돼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소형차가 39.06%로 2위를 기록했고 이어 준중형차(42.73%), 중형차(46.68%), 대형차(56.34%) 순으로 나타났다.

다목적성과 실용성을 앞세운 SUV는 최근 캠핑, 레저 열풍에 힘입어 신차뿐 아니라 중고차 시장에서도 인기가 높다. SUV 수요는 점점 증가해 지난 해에는 국산중고차 베스트셀링 차종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러한 인기는 수입중고차 시장까지 영향을 미쳐 SUV 평균 감가율이 전 차종을 앞지르는 현상을 보여줬다. 일반적으로 수입차는 국산차에 비해 감가율이 높다고 생각하지만 수입 SUV 평균 감가율이 37.47%를 기록하며 국산 중형차 평균 감가율(41.04%)보다 낮게 나타났다.

또한 중고차 시장에서는 배기량이 커질수록 감가율이 높아진다고 여기지만 SUV가 소형차 감가율을 앞서며 최근 높아진 SUV의 몸값을 증명했다. 특히 3년 된 수입 대형차의 잔존가치가 절반도 되지 않는 것에 비하면 SUV의 낮은 감가율은 근래 SUV의 인기가 얼마나 높아졌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SUV 중 가장 낮은 감가율을 기록한 차량은 BMW X6 30d(31.03%)로 SUV 중 최고 감가율을 기록한 인피니티 EX35 3.5(47.18%)보다 16.15% 낮았다. X6는 전 차종 중 가장 낮은 감가율을 기록한 소형차 BMW 1시리즈 120d 쿠페(29.82%)와도 1.21%의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X6 외에도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33.03%), 아우디 Q5 2.0 TDI 콰트로 다이나믹(36.95%) 또한 낮은 감가율을 기록해 SUV에서도 독일 브랜드가 강세를 보였다. 반면 볼보 XC60 D5 AWD(39.18%)와 인피니티 EX35 3.5(47.18%)는 상대적으로 높은 감가율을 기록해 같은 차종이라도 브랜드 선호도에 따라 감가율 차이가 있음을 보여줬다.

박홍규 SK엔카 인터넷사업본부 본부장은 "최근 높아진 SUV 인기가 수입중고차 시장까지 영향을 미쳐 수입 SUV 감가율이 국산 중형차보다 낮게 나타났다"며 "이전에는 많은 소비자들이 수입차의 낮은 잔존가치 때문에 구입을 고민했지만 최근 수입차 시장이 점점 커지면서 수요 또한 많아져 수입차 감가율도 차종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fj@osen.co.kr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