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중국, BMW공장 건설계획 불허…'이례적'

2014-06-24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중국 정부가 BMW 자동차 공장 확장 계획을 환경문제 우려가 있다며 이례적으로 인가를 내주지 않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환경보호부는 BMW 합작사인 화천(華晨) BMW가 제출한 랴오닝성 선양(瀋陽) 소재 공장 확장 신청을 반려했다고 31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환경부는 확장 계획의 폐수 처리 계획이 불충분하며 환경보호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반려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BMW 독일 본사는 중국 당국이 추가 서류를 요청했으며 이번이 최종 결정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에서 10년 이상 활동해온 빌 루소 자동차 산업 컨설턴트는 중국 정부가 자동차 공장 확장 계획을 불허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이러한 전례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저우성셴(周生賢) 환경부장(장관)은 "오염된 물을 마시면서 BMW를 모는 것은 우리가 바라는 산업화·현대화 방식이 아니다"라고 이날 인민일보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저우 부장은 기업이 환경기준을 위반해도 비용 부담이 적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 환경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는 양적 성장보다는 경제구조 개혁, 민생 개선에 집중하겠다는 중국 지도부의 최근 정책 기조와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관영 신화통신이 외국차 업체들이 중국에서 과도한 이득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보도를 내보내는 등 중국에서 '수입차 때리기' 움직임이 일고 있는 것과도 전혀 무관하지는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jhpark@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