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취업미끼 1억 받은 현대차 전 노조간부 해고

2014-06-24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는 7일 취업 알선을 미끼로 동료 직원들로부터 1억원을 받은 전 노조간부 A씨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고 해고 결정을 내렸다.

전 대의원인 A씨는 지난해 부서 동료직원 2명으로부터 "인사팀 담당자를 잘 알고 있으며, 자녀가 채용될 수 있도록 힘을 써주겠다"며 5천만원씩 모두 1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자들에게 허위 차용증을 써 주기도 했다.

현대차는 징계위원회에서 "변제 의사가 없는 상태에서 취업 청탁을 명목으로 직장 동료들에게 1억원을 편취하고 타인의 취업행위에 개입한 행위는 반사회적인 범죄행위이며, 회사의 윤리행동 지침을 위반한 것"이라며 "더 이상 고용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며 해고를 결정했다.

돈을 준 직장동료 2명도 지난달 A씨를 사기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현대차에서는 2005년에도 노조간부를 포함한 20명이 취업 비리로 사법처리됐다.

당시 울산지검 특수부는 취업 희망자들로부터 입사 추천을 하겠다며 돈을 받은 노조간부를 포함한 8명을 구속하고 1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youn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