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크라이슬러 '지프 그랜드체로키' 등 4개 차종 리콜

2014-06-24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국토교통부는 크라이슬러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지프 그랜드 체로키, 지프 커맨더, 다코타, 지프 컴패스 등 4개 차종에서 결함이 발견돼 모두 1천843대에 대해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15일 밝혔다.

2004년 7월 14일∼2010년 4월 26일 제작된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지프 커맨더 차량 1천724대에서는 전자제어 시스템 이상으로 정차 상태에서 동력분배장치가 중립으로 이동해 차량이 움직일 수 있는 결함이 드러났다.

2009년 7월 1일에서 같은 해 11월 30일 사이 제작된 다코타 화물 자동차 27대에서는 차동장치(좌·우 어느 한 쪽 바퀴가 공회전하지 않도록 제어해 미끄러운 길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하는 장치) 결함으로 엔진의 힘이 바퀴로 전달되지 않는 결함이 발견됐다.

2011년 10월 18일∼2012년 5월 7일 제작된 지프 컴패스 92대에서는 연료탱크 호스의 불량으로 연료가 엔진에 공급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수 있는 결함이 확인됐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16일부터 크라이슬러 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kimyg@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