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토요타 캠리, 미국 진출 30년에 누적 판매 1,000만대

2014-06-24 강희수

토요타 캠리, 미국 진출 30년에 누적 판매 1,000만대

[OSEN=강희수 기자] 11년에 걸쳐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차’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있는 토요타 캠리의 미국 판매가 1,000만대를 돌파했다. 한국토요타는 토요타 미국법인의 발표를 인용해 캠리의 미국 누적 판매대수가 1,000만대를 넘었다고 8일 발표했다.

미국에서 판매된 토요타 차량의 20%를 차지하며 토요타의 대표 모델로 자리매김한 캠리의 이 기록은 미국에 캠리가 출시된 지 3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달성 됐다.

1983년 미국 시장에 처음 소개된 1세대 캠리는 그 해 5만 2,651대가 판매됐으며, 이 중 773대는 3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운행 중이다.

토요타는 1988년 5월에는 북미 시장 투자의 일환으로 캠리의 생산을 켄터키 조지타운 공장으로 옮긴 바 있다. 2006년 10월에는 캠리의 첫 하이브리드 모델을 생산하며 미국 하이브리드 시장에서 토요타의 주도적 입지를 강화했다.

한국에서의 캠리는 지난 2009년 토요타 브랜드 런칭과 동시에 가솔린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이 한국에 도입돼, 2012년 1월 7세대 풀 체인지 모델 출시 이후부터는 모두 미국 켄터키 공장에서 도입하고 있다.

지난 1월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관하는 ‘2013 올해의 차’에 켄터키 공장에서 생산된 7세대 뉴 캠리가 수입차 최초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국토요타자동차 나카바야시 히사오 사장은 “지금 미국 도로 위를 달리고 있는 약 640만 대의 캠리야말로 7세대에 걸쳐 캠리를 대표해온 품질, 신뢰도, 내구성을 보여주는 예로, 올해 역시 J.D. Power 에서 실시한 초기 품질 조사에서 중형세단 부문 1위를 차지하며 최고 품질의 중형세단으로써의 위치를 확고히 했다” 며 “미국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캠리가 한국의 자동차 문화를 구성하는 일부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수많은 고객의 호응과 지지 덕분으로 7세대를 거치면서 최고의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해 온 딜러사와 함께 앞으로도 더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100c@osen.co.kr

한국토요타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