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포르쉐, J.D 파워 '신차품질조사' 고급차 부문 종합 1위

2014-06-24 최은주

포르쉐, J.D 파워 '신차품질조사' 고급차 부문 종합 1위

[OSEN=최은주 기자] 미국의 포르쉐 운전자들이 주펜하우젠과 라이프치히에서 생산된 포르쉐 스포츠카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르쉐는 지난 19일 미국 J.D. 파워가 발표한 '신차품질조사(Initial Quality Study·IQS)'에서 고급 차량 브랜드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마티아스 뮐러(Matthias Müller) 포르쉐 AG 회장은 "포르쉐는 스포티함과 성능을 상징한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포르쉐가 디자인부터 개발, 생산에 이르기까지 모든 면에 걸쳐 양질의 레벨을 유지한다는 점을 입증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J.D. 파워가 발표한 신차품질조사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들은 올해로 탄생 50주년을 맞이한 포르쉐의 대표 아이콘 '911'을 중형 프리미엄 스포츠카 부문에서의 최고 차량으로 꼽았다. 또한 소형 프리미엄 스포츠카 부문에서도 포르쉐의 미드 엔진 '로드스터 박스터'가 1위로 선정됐고, 'SUV 카이엔'과 '그란투리스모 파나메라'는 각각 중형 프리미엄 CUV와 대형 프리미엄 차량 부문에서 3위를 차지했다. 포르쉐는 4개의 차종이 모두 부문별 상위에 올라 2013년도 종합 순위 1위 기록을 세웠다.

한편 신차품질조사는 일년에 한 번 실시되는 것으로, 올 해의 평가단 규모는 8만 3000여 명이었다. 평가단은 신차 구입 후 3개월이 지난 운전자 대상으로 선정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해 11월부터 올 해 2월까지 미국 내 신규 등록 된 33개 자동차 제조 업체의 차량 230대를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신규 등록 차량의 소유주는 230여 개 항목에 대한 초기 품질 만족도를 평가했다.

fj@osen.co.kr

포르쉐 '뉴 911 GT3'. /포르쉐코리아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