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폭스바겐 골프, 누적 생산 3,000만대…유럽 브랜드 단일 차종 최다

2014-06-24 강희수

폭스바겐 골프, 누적 생산 3,000만대…유럽 브랜드 단일 차종 최다

[OSEN=강희수 기자] 폭스바겐의 독일 볼프스부르크 공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 골프(Golf)의 3000만 번째 모델이 탄생했다.

유럽 자동차 브랜드의 단일 모델이 달성한 최다 기록으로 산술적으로는 지난 39년간 매일 약 2,000명 이상의 소비자가 어딘가에서 골프를 샀다는 것을 의미한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이 같은 골프의 인기 비결은 기능미가 강조된 폭스바겐 특유의 간결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 탄탄한 차체강성과 주행성능, 우수한 안전성 및 탁월한 경제성, 실용성 등 전세계 해치백 시장을 주도해온 독보적인 상품성에 있다"고 평가했다.

골프는 1974년 해치백이라는 세그먼트를 최초로 선보인 앞 바퀴 굴림 방식의 1세대 모델을 시작으로 ABS 및 사륜구동 방식(2세대), TDI 엔진(3세대), ESC 및 듀얼클러치 변속기(4세대), 비틀림 강성을 35% 강화한 레이저용접 방식(5세대), TSI 엔진(6세대) 등 세대를 거치며 진화를 거듭해 왔다.

디자인에서는 골프만의 DNA를 간직한 채 각 세대에 걸쳐 다른 해석을 내놓아 새로운 표준을 제시해 왔다.

3000만 번째 골프로 기록된 골프 1.6 TDI 블루모션(BlueMotion)은 역대 최고치인 31.2km/l(EURO 기준)의 연비를 달성하며 미래지향적인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서의 디젤엔진의 경쟁력을 입증한 모델이다.

특히 차세대 생산전략인 MQB(Modular Transverse Matrix: 가로배치 엔진 전용 모듈 매트릭스) 플랫폼에서 생산되는 폭스바겐의 첫 번째 모델인 7세대 골프는 최대 100kg을 감량한 차체 중량과 23%이상 향상된 연비, 프리미엄 감성품질과 첨단 기술 등으로 혁신을 이뤘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전세계 60여명의 자동차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3 월드 카 오브 더 이어(World Car of the Year 2013)’를 비롯해, ‘2013 유럽 올해의 차’, ‘2013 베스트 카’, ‘2012 오토 트로피’ 등 출시 5개월 만에 전세계 권위 있는 상을 17개나 석권한 바 있다.

한국시장에는 7월 2일, 105마력, 차세대 디젤 엔진을 탑재한 골프 1.6 TDI 블루모션과 150마력으로 기존 모델대비 10마력이 증가한 골프 2.0 TDI 블루모션 라인업과 함께 사전 판매를 시작한다.

100c@osen.co.kr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