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하나대투증권 "현대차 노사합의, 주가상승 촉매 아냐"

2014-06-24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하나대투증권은 6일 현대차[005380] 노사가 임금 관련 잠정 합의를 한 것은 주가 상승의 촉매로 작용하기는 어렵다고 분석했다.

송선재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올해 파업과 관련해 시장의 우려가 작년보다 크지 않았고 노사 협상 기간 현대차 주가도 하락하지 않았다는 점을 봤을 때 합의 자체가 주가 상승의 촉매제가 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노사 합의보다 현대차의 실적이 주가의 향방을 가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연구원은 현대차 노조의 파업에 따른 손실은 충분히 만회할 수 있는 규모라서 현대차의 실적에 큰 타격은 없을 것으로 봤다.

송 연구원은 "현대차 노조의 부분 파업에 따른 누적 손실액(4일 기준)은 9천500억원(4만6천대) 수준으로 작년 전면 파업으로 생긴 손실 규모인 1조6천500억원(7만9천억원)보다 현저히 낮다"며 "노사가 무리한 몇 개의 요구안을 철회하면서 합의안이 예년 수준에서 도출된 것은 노사 관계 진전이라는 면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현대차 주가는 실적 회복과 신차, 증설 모멘텀을 반영해 앞으로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대차 노차는 전날 25차 교섭을 통해 임금 9만7천원, 성과급 350% + 50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이 담긴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kong79@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