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하반기 자동차 생산 6.5%↑, 수출 9.7%↑"[산업부]

2014-06-24

주말특근 정상화·기저효과 영향…상반기 부진 만회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올 상반기 부진한 모습을 보인 자동차 산업이 하반기에는 생산·수출·내수 전 부문에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하반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생산대수가 232만대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5%, 수출은 161만3천대로 9.7%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9일 밝혔다.

내수도 1.9% 증가한 79만9천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하반기 생산 증가 전망은 주요 업체의 주말 특근 정상화 이후 공급능력 확대, 작년 부분 파업 당시 공급차질이 빚은 기저효과 등에 따른 것이다.

수출 역시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와 엔저에 따른 일본차의 강세 등 부정적인 대외 여건에도 공급 정상화,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의 추가 관세 인하 등 긍정적인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상승세를 탈 것으로 전망했다.

상반기 부진을 하반기에 만회하면서 연간 실적은 생산이 460만대로 작년 대비 0.8%, 수출은 320만대로 0.9% 소폭 증가할 것으로 산업부는 내다봤다.

한편, 상반기 실적은 생산 227만9천790대(4.3%↓), 수출 158만7천273대(6.7%↓), 내수 75만1천310대(0.8%↓)로 잠정 집계됐다.

lucho@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