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지엠-대리점 '불공정거래' 갈등 마무리

2014-06-24

판매부문 사업 파트너들과 동반성장 협약 체결

(서울=연합뉴스) 이유진 기자 = 한국지엠주식회사(한국지엠)는 27일 인천의 쉐보레 부평중앙대리점에서 5개 딜러사와 쉐보레 전국대리점연합회(연합회) 등 판매부문 사업 파트너들과 '공정거래·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다.

연합회가 작년 9월 공정거래위원회에 한국지엠의 불공정거래행위를 시정해달라고 제소한 지 9개월 만이다.

이로써 한국지엠과 대리점 간 불공정한 자동차 판매 관행을 둘러싼 갈등이 매듭 지어졌다.

이 행사에는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삼화모터스, 아주모터스, 에스에스오토, 스피드모터스, 대한모터스 등 5개 딜러사 대표, 윤영린 연합회 위원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지엠 한국법인과 딜러사, 대리점이 함께 만든 이번 협약은 부품제조업체 등 생산부문 사업 파트너로 한정됐던 기존 공정거래·동반성장 협약의 범위를 판매부문으로까지 확대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연합회는 앞서 한국지엠이 중간 관리자인 지역총판을 통해 대리점에 무리한 비용 부담을 전가하고 지역총판의 자의적·일방적 계약 해지, 일방적 판매 목표에 따른 대리점 평가 등 본사에만 유리한 불공정 계약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한국지엠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밝힐 수는 없지만 지난 2월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한 결과 연합회가 제기한 문제점을 시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 자동차 판매 관련 '공정거래 관련 법규' 성실 준수 ▲ 대리점 수익구조 개선과 재무 건전화 ▲ 대리점 판매촉진과 판매환경 개선 지원 및 프로그램 운영 ▲ 대리점 사업평가 기준 수정 ▲ 2013년 결과를 기반으로 2014년 지원정책 수립 등이 담겼다.

이들은 또 동반성장위원회를 조직해 ▲ 사업목표 ▲ 대리점 시설·인력확보 기준 ▲ 판매·영업에 관한 제반 기준과 절차 ▲ 대리점 평가기준·포상 ▲ 대리점 지원정책과 판매운영 등을 정기적으로 협의할 것을 약속했다.

호샤 사장은 "한국지엠은 모범적 파트너십을 토대로 내수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영린 위원장도 "협약을 충분히 이해하고 실행한다면 동반성장의 시너지 효과로 자연스럽게 내수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국지엠은 2010년 1월 복수의 딜러 판매 시스템을 도입, 현재 5개 딜러사와 계약한 293개 대리점을 통해 쉐보레 차량을 판매하고 있다. 전국 대리점에서 근무하는 쉐보레 영업 인력은 총 3천208명이다.

eugeni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