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지엠 보령-창원 공장, 美 환경보호국 선정 '친환경 사업장'

2014-06-24 정자랑

한국지엠 보령-창원 공장, 美 환경보호국 선정 '친환경 사업장'

[OSEN=정자랑 기자]한국지엠의 보령, 창원 엔진 공장이 미국 환경보호국에서 선정한 친환경적 사업장으로 선정됐다.

한국지엠은 21일 미국 환경보호국이 매년 친환경적 사업장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에너지 스타 챌린지 포 인더스트리(Energy Star Challenge for Industry)’에 GM의 63개 사업장이 뽑혔으며, 이 가운데 한국지엠의 보령, 창원 공장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에너지 스타 챌린지 포 인더스트리’는 미국 환경보호국의 자발적인 에너지 절감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의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참가하고 있으며, 이 프로그램의 선정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서 각 사업장은 생산 단위당 에너지 사용량을 5년간 최소 10% 절감해야 한다.

한국지엠 보령공장과 창원 엔진공장은 최근 3년간 이미 에너지 사용량을 각각 18%, 11% 절감해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친환경적인 사업장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 두 공장에서 절감한 에너지는 7710톤의 CO2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인 효과가 있으며, 이를 전력량으로 환산했을 때 최대 5000세대가 1년 동안 사용하는 전력 사용량과 맞먹는다.

구본준 한국지엠 생산기술본부 전무는 “한국지엠의 모든 임직원은 일상생활에서 가능한 한 효율적 에너지 사용을 위해 전념하고 있다”며, “한국지엠은 엄격한 GM의 글로벌 친환경 정책에 대한 꾸준한 실천을 통해, 모든 임직원이 국내의 모든 사업장을 친환경적 사업장으로 만들기 위해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사업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GM은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9개 사업장 포함 총 63개의 친환경적 사업장을 보유하게 됐고, 이는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전 세계 글로벌 기업 중 가장 많은 수치이다. 또한, GM은 에너지 절감 및 탄소 배출량 최소화 노력을 통해 연간 1억 6200만 달러(약 1800억원)의 에너지 비용을 절약해, 친환경 기업으로써 거듭나고 있다.

팀 리(Tim Lee) GM 글로벌 생산 총괄 부사장은 “GM은 에너지의 효율적 활용과 관리, 두 가지 측면 모두를 고려한다”며, “GM은 에너지 사용과 배출가스를 매년 지속적으로 줄여나가고 있으며, 이를 통해 기업의 환경적 책임이 GM 내에 계속적으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luckylucy@osen.co.kr

한국지엠 보령공장./한국지엠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