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지엠, 직원 자녀들 초청..부모 직업 체험 기회

2014-06-24 정자랑

한국지엠, 직원 자녀들 초청..부모 직업 체험 기회

[OSEN=정자랑 기자]한국지엠이 직원들의 자녀를 직장으로 초청해, 부모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국지엠은 8일, 9일 양일 간 직원 자녀를 회사로 초청해 가족과 직장의 소중함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여름 방학 기간을 맞아 직원 자녀 600여명을 인천 부평 본사로 초청해 회사 소개, 홍보관 관람, 자동차 생산 공장 견학 등 직접 보고, 듣는 등 부모 직업을 보다 직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더불어, 스타 강사 이근철의 영어 특강, ‘매직 퀵 체인지 쇼’ 마술 공연, 부모님께 편지쓰기, 부모님과 함께하는 사진 촬영 등 프로그램 제공은 물론, 방문 기념품까지 전달해 즐거움과 감동을 함께 선사했다. 특히, 평소 부모님께 말로 표현하기 어려웠던 속마음을 글로 전달할 수 있도록 마련한 ‘부모님께 편지쓰기’ 시간은 참가자는 물론, 부모들에게도 감동을 주는 훈훈한 시간었다는 게 지엠측의 설명이다.

황지나 한국지엠 홍보부문 전무는 “직원 자녀들이 부모 일터 체험을 통해 부모의 직업을 좀 더 잘 이해함으로써 가정에서 부모와 자녀 간 공감대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회사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인 ‘일하기 좋은 직장’을 만들기 위해 직장 생활의 바탕이 되는 직원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사에 참가한 오정현 양(13세, 오승진 구매부문 부장의 자녀)은 “아버지께서 다니시는 회사를 견학하고, 직원분들께서 열심히 일하시는 모습을 보니 아버지께서 늘 강조하셨던 ‘한국지엠이 만든 차는 안전하다’는 말씀이 가슴으로 느껴졌다” 며, “아버지 직장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고, 더욱 멋진 자동차를 만들어 내기 위해 항상 노력하시는 아버지가 자랑스럽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지엠은 부평 공장의 직원자녀 초청행사에 이어 군산, 창원 등 지방 공장의 직원 자녀를 위한 초청행사도 순차적으로 가질 계획이다.

luckylucy@osen.co.kr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직원 자녀들./한국지엠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