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 수입차 시장 급성장"[ FT]

2014-06-24

"한국 수입차 시장 급성장"[ FT]

(시드니=연합뉴스) 정열 특파원 = 한국 수입차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미국과 유럽 자동차 회사들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지난 1~5월 총 6만1천695대의 수입차가 판매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가 증가했다.

이는 200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무려 178%가 증가한 수치다.

대당 20만 달러(약 2억3천만 원)가 넘는 이탈리아산 스포츠카 마세라티의 경우 2011년 한국 시장에서 32대가 팔렸으나 지난해에는 판매 대수가 62대로 급증했으며 올해는 120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마세라티 한국 판매법인은 밝혔다.

유럽 자동차 시장의 전망이 밝지 않은 상황에서 아시아에서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인 한국의 수입차 시장 성장세는 유럽의 자동차 회사들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FT는 분석했다.

여전히 한국 자동차 시장의 절대다수는 현대와 기아 등 자국 업체들이 장악하고 있지만 지난 4년간 한국에서의 수입차 점유율은 5.6%에서 11.8%로 급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윤대성 전무는 "과거 수입차 시장은 값비싼 차들이 주도해왔지만 점점 한국의 젊은이들은 부동산을 구입하기 위해 돈을 모으는 대신 수입차를 사는 데 돈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갈수록 유가가 오르면서 한국의 소비자들이 연비가 좋은 디젤 차량을 선호하게 된 것도 디젤 자동차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수입차 업체들에게 이점이 되고 있다.

아울러 한국이 유럽연합(EU) 및 미국과 체결한 자유무역협정(FTA)이 각각 2011년 7월과 2012년 3월에 발효된 것도 호재 중 하나다.

한-EU, 한미 FTA 체결로 그동안 수입차에 부과되던 관세가 4년에 걸쳐 완전히 철폐될 예정이며 이미 8%이던 수입차 관세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한국에서 2만8천152대의 차량을 판매한 BMW 한국법인 관계자는 "한국차의 가격은 점점 오르고 있는 반면 수입차 가격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무라증권 한국지사의 앤젤라 홍 자동차 담당 애널리스트는 "수입차 시장점유율은 향후 수년간 오르겠지만 증가 속도가 올해나 지난해처럼 빠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동안 수입차 업체들은 '저(低) 기저 효과'(low base effect)를 누려왔다"고 말했다.

passion@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