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한국GM, 내년부터 주간연속 2교대제 도입(종합)

2014-06-24

임금협상 타결…기본급 9만2천원↑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한국GM은 노사가 도출한 2013년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해 26일 조합원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최종 가결됐다고 밝혔다.

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1만4천350명 중 1만3천250명이 참여해 7천192명(찬성율 54.3%)이 찬성했다.

합의안에는 ▲ 기본급 9만2천원 인상 ▲ 격려금 400만원 타결 즉시 지급 ▲ 성과급 600만원(2013년 12월 말 지급) ▲ 2014년 1월 주간연속 2교대제 실시 등이 담겼다.

이로써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자동차[000270]에 이어 한국GM도 주야 2교대의 근무 형태가 주간연속 2교대로 바뀌게 됐다.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를 빼면 국내 5개 완성차업체 중 3곳이 주간연속 2교대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주간연속 2교대란 2개 근무조가 낮 시간에 번갈아가며 근무하는 형태를 말한다.

자동차업계는 그동안 2개 근무조가 한 조는 주간에, 한 조는 철야하며 일하는 방식으로 공장을 가동했다.

이러다 보니 야간 근무조는 정상적인 수면 리듬이 깨진 채 생활하게 돼 노동자의 건강권이 침해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노사는 이번 임협에서 '8시간/8+1시간(잔업)' 근무에 합의했다. 주간 1조가 8시간을 근무하고 퇴근하면 주간 2조가 8시간을 일한 뒤 잔업이 필요하면 1시간 더 일하는 형태다.

지금은 근무 시간이 '주간 8+2(잔업)시간/야간 8+2 또는 3시간'이어서 주간연속 2교대제가 도입되면 당장 절대 근무시간이 줄게 된다.

이에 따라 올 연말까지 노사는 시간당 생산대수(UHP) 조절, 근무 방식 조정 등으로 생산성을 높이거나 근무시간을 확보하는 방안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GM 노사는 4월 23일 첫 상견례를 가진 뒤 27차례 교섭을 벌였으며 23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sisyphe@yna.co.kr

(끝)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