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해외 매장에 국내 인재 파견

2014-06-24 최은주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해외 매장에 국내 인재 파견

[OSEN=최은주 기자]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에서 성장한 인재가 해외에서 딜러로서 활약하게 될 전망이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는 최근 본사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시장 확대에 따라 확장 오픈하게 된 할리데이비슨 누메아(Numea, 뉴칼레도니아 위치) 딜러에 소속 테크니션을 파견하게 됐다고 밝혔다.

파견되는 스탭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고객지원(정비)팀에서 근무 중인 양길남 차장(36)과 강동호 대리(35)로 이들은 9월 1일부터 총 석 달간 할리데이비슨 누메아 딜러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이번 파견 근무는 할리데이비슨 누메아 딜러 측에서 먼저 요청이 들어와 성사됐다. 누메아 딜러는 한국에서 근무중인 테크니션들이 미국 본사 정비사 양성 교육 프로그램인 'PHD(Professional Harley-Davidson)'의 과목별 이수율이 우수하며 현장 정비 업무의 완성도에 대해 국내 라이더들이 만족도를 표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해 파견을 요청했다.

파견되는 테크니션은 현지 딜러에서 전문적인 기술을 요하는 전기 시스템, 엔진, 트렌스미션, 오디오 시스템 등 고급 정비 업무를 담당함은 물론 현지 신입 테크니션들에게 다양한 실무 기술을 전파할 예정이다. 해당 업무는 일정기간 이상의 근무 경력(60개월)과 정비사 양상 교육 프로그램(PHD) 중 상위 레벨 과정을 이수해야 진행이 가능하다.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측은 현재 테크니션 중 38%가 해외 파견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정도로 우수한 인재를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업체는 인사·교육팀을 꾸려 정비사 양성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운영함은 물론 소속 스탭 개인 역량에 맞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해 가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태우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COO는 "할리데이비슨 코리아가 성장시킨 우수한 인재가 해외에서 활약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 정비(서비스)뿐만 아니라 세일즈, 마케팅 등 할리데이비슨 코리아의 우수한 인재들이 만들어낸 다양한 시스템을 해외 딜러에 전파할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할리데이비슨 누메아 딜러는 파견되는 스탭들에게 뉴칼레도니아에 머무는 동안 최적의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fj@osen.co.kr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