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브라우저 버전을 사용 중입니다. 최상의 MSN 경험을 위해 지원되는 브라우저를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기아차, 中 누적 생산·판매 700만 대 돌파

2014-06-24 최은주

현대·기아차, 中 누적 생산·판매 700만 대 돌파

[OSEN=최은주 기자] 현대·기아차가 중국 진출 11년 만에 누적 생산·판매 700만 대를 돌파했다.

올 상반기 현대·기아차는 베이징현대 51만 842대, 둥펑위에다기아 27만 6466대 등 총 78만 7308대를 중국 시장에서 판매했다. 지난해 상반기 59만 3896대보다 무려 32.6% 성장했으며 이전 반기 기준 사상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한 지난해 하반기 74만 2665대보다도 6% 증가한 실적이다.

현대·기아차가 올 상반기 큰 폭 판매증가를 기록할 수 있었던 이유는 현지 전략형 차종 및 신차 판매호조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현대가 지난해 중국형 아반떼(현지명 랑동)의 가세로 상반기 아반떼 3형제(엘란트라, 위에둥, 랑동)의 판매대수는 21만 7488대를 기록, 작년 동기 대비 52.7% 증가했다.

특히 SUV의 선전이 눈에 띈다. 투싼ix(현지명 ix35)도 지난해 상반기 대비 74.3% 증가한 7만 2048대가 판매됐으며 연말 투입된 싼타페도 3만 4,577대가 팔리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또 지난해 하반기 본격 가동에 들어간 베이징현대 3공장 생산량이 추가된 부분도 판매에 크게 기여했다.

둥펑위에다기아는 K2, K3 등 K시리즈와 스포티지R의 판매증가로 작년 상반기(22만 1096대)를 25% 가량 웃도는 27만 6466대를 판매했다. 현지전략형 모델인 K2는 올 상반기 7만 3555대 판매되며 기아차 모델 중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고, K3도 6만 9017대, K5는 2만 8206대 등의 판매고를 올렸다. 스포티지R 역시 작년 상반기 3만 2178대에 비해 32% 이상 급증한 4만 2547대가 판매되며 둥펑위에다기아 실적 호전을 이끌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베이징3공장 본격 가동과 현지 전략차종 및 신차 판매 호조로 올 상반기 중 이미 올 전체 중국 시장 판매목표인 147만 대의 53%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도 전략차종을 중심으로 한 판매증가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3년 13만 4223대였던 현대·기아차의 생산판매 실적은 2010년 100만 대를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133만 대를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올 상반기까지 베이징현대가 462만 6496대, 둥펑위에다기아가 237만 6025대를 각각 판매해 현지 생산판매 700만 대를 돌파했다.

fj@osen.co.kr

'연도별 현대기아차 중국 생산판매 현황'.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image beaconimage beaconimage beacon